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관광공사, 여행업계 디지털 전환 앞당긴다…‘최대 5000만원 지원’

수정 2022.07.04 15:11입력 2022.07.04 15:11
서체크기

과제 수행 자금·전문 컨설팅·관련 교육 등 패키지형 지원

관광공사, 여행업계 디지털 전환 앞당긴다…‘최대 5000만원 지원’ 문화체육관광부는 한국관광공사와 '여행업계 디지털 전환 지원 사업'을 추진한다고 4일 밝혔다. 사진제공 = 한국관광공사
AD

[아시아경제 김희윤 기자] 문화체육관광부는 한국관광공사와 '여행업계 디지털 전환 지원 사업'을 추진한다고 4일 밝혔다.


해당 사업은 중소여행사가 미래의 디지털 환경 변화에 유연하게 대응하고 자생력을 갖출 수 있도록 하기 위해 지난해 디지털 전환 지원 시범 사업으로 추진됐다. 올해 본격적으로 실시되며 모집 기간은 오는 18일부터 22일까지다.


신청 대상은 관광진흥법에 따른 여행업(종합여행업·국내외여행업·국내여행업) 등록 중소기업 혹은 개인 사업체다. 모집 공고일 기준 창업 1년 이상 업체가 대상이며, 총 140개 여행사를 선발한다.


지원 유형은 디지털 기술 적용 수준에 따라 'DX 입문'(128개사)과 'DX 후속 지원'(12개사)으로 나뉜다. DX 입문은 지난해 수혜 기업과 올해 신규 지원 업체가 대상이다.


업체의 디지털 역량과 과제 수행 계획에 따라 다시 '입문형'(90개사)과 '활용형'(38개사)으로 나뉜다. 128개사 중 서면 평가 고득점 기업을 대상으로 발표 평가를 통해 활용형이 선발된다.


올해 신설된 DX 후속 지원은 지난해 수혜 기업을 대상으로 하는 '심화형' 지원이다. 서면평가와 발표평가를 통해 12개 기업이 선발된다.


유형별 최대 지원 금액은 입문형 2000만원, 활용형 3500만원, 심화형 5000만원이다.


선발 업체는 연말까지 약 5개월간 과제를 수행한다. 업체별 수행 과제와 디지털 전환 목표 등에 따라 전문가의 그룹 코칭과 자문을 받을 수 있으며, 디지털 역량 강화 교육 프로그램도 제공받는다.


아울러 공사는 여행사의 디지털 전환 과제 사업을 수행할 서비스 제공기업도 모집한다. 웹사이트·모바일 앱 개발, 고객관리(CRM) 시스템 구축·고도화, 실감형 관광 콘텐츠 기획·개발, 모바일 지갑 등 결제편의 시스템, 온라인 마케팅 등 중소여행사의 디지털 경영환경 구축·디지털 상품 개발 등의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는 업체가 대상이다. 접수기간은 오는 18일부터 22일 까지다.



이가영 한국관광공사 관광산업전략팀장은 "기존 참여 기업의 디지털 전환 노력을 지속적으로 지원하고 성공 사례를 창출하기 위해 '심화형' 프로그램을 신설했다"며 "디지털 전환으로 업무 효율성을 높이고 신규 비즈니스 모델을 창출을 희망하는 여행 업체들의 많은 신청을 바란다"고 말했다.




김희윤 기자 film4h@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AD

오늘의 토픽

AD

당신이 궁금할 이슈 콘텐츠

AD

맞춤콘텐츠

AD

실시간 핫이슈

AD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