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코끼리 트레킹·우마차 등 ‘동물학대’ 여행 패키지 폐지된다

수정 2022.07.04 14:54입력 2022.07.04 14:54
서체크기

작년11월부터 코끼리 트레킹·우마차·동물쇼 등 일정 제외
코끼리 보호구역서 먹이주기 체험 등 동물 교감 상품 확대

코끼리 트레킹·우마차 등 ‘동물학대’ 여행 패키지 폐지된다 태국 치앙마이 '코끼리와의 하루' 일정 중 강에서 물놀이하는 모습. 사진제공 = 치앙마이엘리펀트프렌즈
AD

[아시아경제 김희윤 기자] 태국, 라오스 패키지 여행 필수 코스였던 코끼리 트레킹이나 악어쇼 등을 앞으로 보기 어려울 전망이다.


하나투어는 해외여행 중 동물학대 논란을 일으킬 수 있는 모든 패키지 상품을 폐지한다고 4일 밝혔다.


이날 하나투어는 태국과 라오스 등에서 코끼리 트레킹, 우마차, 악어쇼 등을 체험한 고객으로부터 ‘동물을 혹사시키는 것 같아 여행 내내 기분이 좋지 않았다’, ‘동물을 보호하고 자연을 보존하는 여행을 원한다’ 등 동물체험 일정이 불편했다는 의견이 과거부터 다수 접수돼 왔다며 이같이 밝혔다.


해당 프로그램을 제외하는 대신 코끼리 보호구역에서 코끼리에게 먹이 주기, 목욕시키기나 트램을 타고 자유롭게 활동하고 있는 동물들을 만날 수 있는 나이트 사파리 체험 등으로 프로그램을 대체할 계획이라고 하나투어 측은 덧붙였다.


이에 따라 여행사 단체 패키지 상품에서 코끼리 트레킹, 우마차, 열악한 환경의 사육과 동물쇼, 갇혀있는 동물을 만지는 체험 등 동물학대로 인지될 수 있는 프로그램이 대거 폐지될 전망이다.



하나투어 관계자는 "모든 동물체험이 문제되는 것은 아니지만 동물을 보호하고 동물과 교감을 나누는 상품을 통해 고객 기대에 부응해나가겠다"고 말했다.




김희윤 기자 film4h@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AD

오늘의 토픽

AD

당신이 궁금할 이슈 콘텐츠

AD

맞춤콘텐츠

AD

실시간 핫이슈

AD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