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문체부, 코로나19 피해 관광업계에 500억원 추가 지원

수정 2021.04.01 10:01입력 2021.04.01 10:01
문체부, 코로나19 피해 관광업계에 500억원 추가 지원 우리여행협동조합 소속 관계자들이 서울 여의도에서 여행업계 운영자금 지원 등 생계대책 마련 촉구 집회를 하는 모습.


[아시아경제 최동현 기자] 문화체육관광부가 코로나19로 경영 위기에 처한 관광업체들에 올해 500억원을 추가로 지원한다고 1일 밝혔다.


문체부는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여행·숙박업 등 관광업계에 관광진흥개발기금을 활용한 신용보증부 특별융자를 지원한다. 신용보증부 특별융자는 담보 없이 공적 기관의 신용보증을 제공해 운영에 필요한 자금을 지원하는 제도다. 아울러 지난해 융자금 상환유예자들의 상환유예도 1년간 재연장된다.

문체부는 지난해 코로나19 피해를 입은 관광업체의 자금 수요를 해소하기 위해 재정당국과의 협의를 거쳐 950억원을 추가 확보하고 총 8400억원 규모의 금융지원을 100% 집행했다.


특히 코로나19 피해가 심한 2002개 소규모 관광업체에 신용보증부 특별융자 총 1025억원을 지원했다. 이 가운데 여행업체가 전체 지원 건수의 78.4%(1570개 업체), 신청액 규모의 74.3%(약 762억원)를 차지해 자금 의존도가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문체부는 올해도 담보력이 취약한 중소 규모의 피해 관광업체를 대상으로 신용보증부 특별융자 총 500억원을 지원한다. 이번 특별융자는 코로나19 이전의 신용보증 지원과 비교해 지원 한도 1억5000만원 상향, 우대금리 1% 적용, 상환 기간 1년 연장, 보증보험 취급수수료 0.3%포인트 인하 등 여러 혜택이 주어진다.


특별융자를 받고자 하는 관광업체는 오는 2일부터 지역신용보증재단 영업점(전국 144개)에 신용보증을 신청하고, 신용보증서를 발급받아 농협은행 영업점(전국 1138개)에서 융자를 받을 수 있다. 특별융자의 구체적인 내용과 조건은 문체부 누리집에서 확인할 수 있다.


문체부는 올해 초에 융자금 상환 시기가 새로 다가오는 관광업체에 대해 1년간 총 1000억원 규모의 상환을 유예한 바 있다. 그러나 업계에서는 지난해 상환유예자의 경영상 어려움이 해소되지 않았음을 이유로 상환 유예를 재연장해 줄 것을 계속 요구해 왔다. 이에 문체부는 지난달 26일 1차 추경을 통해 추가 재원을 확보하고, 지난해 상환을 유예받았던 업체에 대해서도 총 1815억원 규모의 상환유예를 재연장하기로 결정했다. 이로써 올해 총 2815억원 규모로 관광업계의 금융 부담을 덜어주는 토대를 마련했다.


이번에 상환유예 재연장 대상인 관광업체는 관광기금 융자를 받은 은행에 상환의무 유예를 신청할 수 있다.


문체부 정책 담당자는 “피해 관광업체에 신속하고 실질적인 긴급 금융을 지원함으로써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관광업계가 조기에 경영을 회복하고 활성화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최동현 기자 nell@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댓글 SNS공유 스크랩

오늘의 토픽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