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닫기

글자크기 설정

여행·레저

코로나19 넘어…국내외 관광업계, 온라인 박람회서 만난다

최종수정 2020.10.11 10:20기사입력 2020.10.11 10:20

문체부-관광공사, 12~16일 '한국관광 온라인 박람회' 개최
권역별 화상회의·기업홍보관·한국관광 홍보관 등 운영

코로나19 넘어…국내외 관광업계, 온라인 박람회서 만난다 사진=2020 한국관광 온라인 박람회 공식 누리집 화면

[아시아경제 김흥순 기자] 문화체육관광부는 한국관광공사와 함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위축된 방한관광업계의 해외 판로 개척을 지원하기 위해 '2020 한국관광 온라인 박람회'를 개최한다고 11일 밝혔다.


12~16일 열리는 박람회의 모든 행사는 2020 한국관광 온라인 박람회 누리집을 통해 진행된다. 코로나19로 막혀 있는 국내 관광업계와 해외 업계 간 교류를 재개하기 위해 영어권(12~13일), 일본(14일), 중국어권(15~16일) 등 권역별로 화상 상담회의도 마련했다.

영어권은 316개사, 일본은 62개사, 중국어권은 232개사, 해외 주재 공공기관 47개 등 모두 29개국의 657개사가 국내 방한관광업체와 상담하기 위해 사전 등록을 마쳤다.


국내에서는 여행사·숙박·항공사 99곳, 관광벤처·체험상품업체 51곳, 지자체 및 공공기관 80곳, 의료·공연 관광 63곳 등 총 293곳이 참가한다.

전 세계 관광객 등 누구나 293개 기업의 정보를 확인할 수 있는 '기업 홍보관'과 방한관광 상품이 전시돼 있는 '한국관광 홍보관'에 입장할 수 있다. 홍보관에서는 일부 관광상품을 예약하거나 미리 구매할 수도 있다.


13~16일에는 매일 오후 4시 '코로나19 시대, 국제관광의 현재와 미래'를 주제로 열리는 국내외 연사의 온라인 강연을 시청할 수 있다.


박양우 문체부 장관은 "코로나19 이후를 준비한 온라인 박람회가 국가 간 장벽을 뛰어넘고 소규모 관광업계부터 다양한 관련 업종이 두루 참여해 국제 관광박람회의 새로운 기준을 제시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며 "앞으로 문체부는 코로나19 이후 국제관광이 재개되는 시점에 맞춰 방한관광 시장을 회복할 수 있는 정책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흥순 기자 sport@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오늘의 토픽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