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강북삼성병원, 재외국민 대상 '비대면 진료·상담 서비스' 실시

수정 2022.01.20 11:57입력 2022.01.20 11:57
서체크기
강북삼성병원, 재외국민 대상 '비대면 진료·상담 서비스' 실시
AD

[아시아경제 서소정 기자] 강북삼성병원(원장 신현철)은 재외국민 대상 '비대면 진료·상담 서비스' 사업이 산업통상자원부의 규제 샌드박스 허가 승인을 받았다고 20일 밝혔다.


지난달 30일 산업통상자원부는 제6차 규제 샌드박스 심의위원회를 열고, 강북삼성병원의 재외국민 대상 비대면 진료 상담 서비스에 대해 실증 특례를 부여했다. 현재까지 재외국민 비대면 진료 규제 샌드박스 특례 승인된 상급종합병원은 강북삼성병원과 인하대병원이다.

이번 규제 샌드박스 승인을 통해 강북삼성병원은 오는 2023년 12월30일까지 2년간(승인을 통해 최대 4년) 재외국민에 대해 비대면 의료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됐다.


강북삼성병원은 상급종합병원의 우수한 의료진과 정보통신기술(ICT) 비대면 기술을 활용해 코로나 팬데믹 상황 속에서 해외 병원 방문에 어려움을 겪는 교민, 기업 주재원, 공무원 등의 건강권 확보와 의료 공백을 해소해 나갈 예정이다.

신현철 강북삼성병원 원장은 "강북삼성병원은 열악한 해외 의료 환경에서 신속한 진료를 받지 못하는 재외국민을 위해 다양한 의료 서비스 제공을 모색하고 있었다"며 "이번 규제 샌드박스 승인을 통해 재외국민의 건강 증진에 기여할 수 있고 더 나아가 보건 의료 향상에 도움이 돼 기쁘다"고 말했다.


한편 강북삼성병원은 지난 7월부터 외교부 129개 재외공관 비대면 의료 상담 지정병원으로 선정돼 월평균 120건 이상의 비대면 진료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또 베트남 타이응웬 삼성복합단지 내 부속의원 및 하노이 현지 3개 병원과 양해각서(MOU)를 맺고, 하노이 공단지역 근로자와 가족을 대상으로 비대면 진료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서소정 기자 ssj@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AD

오늘의 토픽

AD

당신이 궁금할 이슈 콘텐츠

AD

맞춤콘텐츠

AD

실시간 핫이슈

AD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