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LG전자, KAIST와 '디지털 헬스케어 연구센터' 설립 맞손

수정 2021.10.15 14:27입력 2021.10.15 11:00

15일 양해각서 체결
디지털 헬스케어 기반 기술 확보·신사업 기회 발굴

박일평 LG전자 최고기술책임자(CTO) 사장(왼쪽)과 이상엽 KAIST 연구부총장이 'LG전자-KAIST 디지털 헬스케어 연구센터' 설립을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한 뒤 기념촬영하고 있다.[사진제공=LG전자]

[아시아경제 김흥순 기자] LG전자는 신성장동력으로 내세운 디지털 헬스케어 관련 기술을 고도화하고 시장을 선도하기 위해 한국과학기술원(KAIST)과 협업한다고 15일 밝혔다.


이날 대전광역시 유성구 KAIST 본교에서 'LG전자-KAIST 디지털 헬스케어 연구센터'를 설립하기 위한 양해각서도 체결했다. LG전자는 의료에 대한 인식이 치료에서 예방과 건강관리로 옮겨가는 추세에 발맞춰 차별화된 개인 맞춤형 건강관리 솔루션을 개발하기 위해 이번 협약을 체결했다고 설명했다.

LG전자는 KAIST의 세계적 연구 인력과 풍부한 인프라를 활용해 디지털 헬스케어 관련 각종 산학과제를 공동으로 수행할 계획이다. 연구센터는 고객의 신체와 정신 건강 관리를 위한 디지털 치료 기술, 뇌공학 등 디지털 헬스케어 관련 기반 기술을 확보하고 신사업 기회를 발굴할 예정이다. 또 스마트홈, 커넥티드카, 메타버스 등 이종산업과의 융합도 추진한다.


초대 센터장은 KAIST 바이오·뇌공학과 교수이자 KAIST 헬스사이언스연구소를 이끌어온 정용 교수가 맡는다. 정 교수는 2016년 헬스사이언스연구소장에 부임해 KAIST가 스마트 헬스케어 분야를 선도하기 위해 수행하고 있는 '닥터엠' 사업을 맡아 개인 맞춤형 건강관리 서비스, 치매예측 등 다양한 연구를 진행하고 있다.

이상엽 KAIST 연구부총장은 "KAIST 헬스사이언스연구소는 바이오, ICT, 나노 등 다양한 기술을 융합한 디지털 헬스케어 연구를 주도해 왔다"며 "이번에 세울 연구센터를 통해 LG전자와 KAIST가 디지털 헬스케어 관련 연구를 활발히 진행하고 글로벌 선도자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박일평 LG전자 최고기술책임자(CTO) 사장은 "의(醫)공학이 융합된 글로벌 연구 경쟁력을 갖춘 KAIST와 함께 그동안 이어온 디지털 기술 리더십을 지속 발전시켜 디지털 헬스케어의 미래를 열어갈 혁신 기술을 연구하고 새로운 사업 기회를 발굴하겠다"고 다짐했다.




김흥순 기자 sport@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댓글 SNS공유 스크랩

오늘의 토픽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