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닫기

글자크기 설정

IT·통합

전설의 '해치' 따라 창덕궁 '춘앵무' 보고 왕후와 '찰칵'

최종수정 2020.07.27 12:21기사입력 2020.07.27 11:54

SK텔레콤, AR기반 안내 애플리케이션 '창덕아리랑' 오픈
문화재청·구글과 협업 'AR 프로젝트' 발표

전설의 '해치' 따라 창덕궁 '춘앵무' 보고 왕후와 '찰칵' 27일 한국의 대표 유네스코 세계유산인 창덕궁 인정전 앞에서 SK텔레콤 홍보모델들이 증강현실(AR) 기반의 '창덕아리랑(ARirang)' 서비스를 체험하고 있다.[사진=SK텔레콤 제공]

[아시아경제 김흥순 기자] '창덕아리랑(ARirang)'은 SK텔레콤이 제작한 증강현실(AR) 기반의 창덕궁 안내 애플리케이션이다. 5세대(5G) 이동통신 스마트폰에서 이 앱을 실행한 뒤 창덕궁 금천교를 비추면 섬광과 함께 전설 속 동물인 '해치'가 나타난다. 해치는 금천교부터 인정전, 희정당, 후원 입구 등 창덕궁의 총 12개 코스를 안내한다. 커다란 눈망울과 푸르스름한 피부가 들썩거리며 해치의 생동감을 더한다.


SK텔레콤은 문화재청, 구글코리아와 공동으로 만든 창덕아리랑 앱을 28일부터 창덕궁 관람객에게 무료로 제공한다. 이 앱은 5G 모바일에지컴퓨팅(MEC) 기반으로 SK텔레콤이 처음 제공하는 B2C(기업·소비자 거래) 서비스다. MEC는 클라우드 게임, 스마트팩토리, 자율주행·차량관제 등 초저지연 성능을 높이는 5G 기술이다. SK텔레콤 관계자는 "창덕아리랑 서비스가 가능하도록 '데이터 지름길'을 만들어 준 핵심 기술"이라고 설명했다.

전설의 '해치' 따라 창덕궁 '춘앵무' 보고 왕후와 '찰칵' 그래픽=SK텔레콤 제공


왕·왕후와 사진, 통제구역 가상체험

관람객이 창덕아리랑 앱을 켜고 출입이 제한된 후원 입구에 도착하면 AR로 구현한 신비의 문이 보인다. 이 문에 발을 디디면 고즈넉한 후원 주합루 2층으로 순간 이동할 수 있다. 낙선재 안마당으로 가면 궁중무용인 '춘앵무'도 실제처럼 볼 수 있다. SK텔레콤은 이 서비스를 위해 AR 스튜디오에서 106대의 4K(가로 3840×세로 2160 픽셀) 카메라로 360도, 초당 최대 60프레임 촬영을 해 고화질 입체형상을 구현해냈다.


희정당이나 후원 내부 등 문화재 보존을 이유로 출입이 통제된 구역의 내부도 고화질 360도 가상현실(VR)로 둘러볼 수 있다. 인정전 마당에서는 AR 기술로 나타나는 왕·왕후와 함께 사진 촬영을 할 수 있다. 낙선재에서의 AR 활쏘기, 숙장문에서의 AR 연날리기도 가능하다.

이 앱은 구글 플레이스토어와 원스토어를 통해 내려받을 수 있다. SK텔레콤은 5G스마트폰이 없는 관람객을 위해 올해 연말까지 현장에서 안내용 디바이스를 무료로 대여해주는 서비스도 운영할 계획이다.


AR로 즐기는 K콘텐츠

SK텔레콤은 구글과 영국의 개발 제작사인 '넥서스 스튜디오', 우리나라의 AR 개발사 '시어스랩' 등과 협력해 구글 클라우드 기반 증강현실 플랫폼인 'AR코어(Core)'를 토대로 실감형 AR 서비스를 개발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구글 개발팀과의 대면 협력이 어려워 3D 입체영상 촬영부터 앱 개발, 현장 테스트 등 모든 과정을 우리나라와 영국, 싱가포르 등에서 원격으로 진행했다.


8월부터는 외국인이나 거동이 불편한 장애인, 노인 등도 '창덕아리랑 앳홈' 앱을 통해 언제 어디서든 AR와 VR로 창덕궁을 관람할 수 있다. SK텔레콤은 숙장문, 낙선재, 후원입구, 인정전 뒤뜰 등 창덕궁 안 6곳에 5G 기지국 12식을 구축했다. 문화재청은 휠체어나 유모차 이용객, 노인 등을 위해 창덕궁 내 주요 길목에 장애인용 경사로를 설치했다.


정재숙 문화재청장은 "코로나19로 시작된 언택트(비대면) 문화가 궁 관람, 전시, 공연 등 문화 생활에도 변화를 주고 있다"며 "5G를 통해 전 세계인이 K콘텐츠를 즐기는 기회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예희강 SK텔레콤 브랜드마케팅그룹장은 "문화재청, 구글과 함께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의 가치를 5G 기술을 통해 전 세계에 전할 수 있게 돼 의미가 크다"며 "앞으로도 ICT를 활용해 사회에 기여할 수 있는 캠페인을 지속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전설의 '해치' 따라 창덕궁 '춘앵무' 보고 왕후와 '찰칵' 27일 한국의 대표 유네스코 세계유산인 창덕궁 인정전 앞에서 SK텔레콤 홍보모델들이 증강현실(AR) 기반의 '창덕아리랑(ARirang)' 서비스를 체험하고 있다.[사진=SK텔레콤 제공]


이통사들, AR·VR 눈독

SK텔레콤의 창덕아리랑은 5G의 킬러 콘텐츠로 이통사들이 AR와 VR에 주목하고 있음을 보여준다. KT는 최근 코로나19로 어학원 수업 등을 받지 못하거나 해외 연수를 떠나지 못하는 학생들을 위해 VR 어학연수 프로그램을 시작했다. 지난달에는 AR와 VR를 융합한 혼합현실 기술로 치매예방솔루션도 개발하기로 했다.


LG유플러스는 지난해 5월 서울 서초동에 초고화질 AR 콘텐츠를 제작하는 AR 스튜디오를 세계 최초로 설립한 데 이어 올해 하반기 중 두 번째 스튜디오를 서울 마포구 상암동에 개관할 예정이다. 한국콘텐츠진흥원의 가상·증강현실 콘텐츠산업 실태조사 연구보고서에 따르면 올해 국내 VR·AR 산업 시장 규모는 5조7271억원이다. 또 시장조사기관 스트래티지 애널리틱스(SA)는 2025년 글로벌 AR·VR 산업 시장 규모가 2800억달러(약 340조원)를 넘어설 것으로 전망했다.




김흥순 기자 sport@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오늘의 토픽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