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닫기

글자크기 설정

경제
반격 나선 중국, 750억달러 규모 美수입품에 보복관세(종합)
최종수정 2019.08.23 21:55기사입력 2019.08.23 21:46

[아시아경제 조슬기나 기자] 중국이 총 750억달러 규모의 미국산 수입품을 대상으로 5~10%의 관세를 부과하며 반격에 나섰다. 미국산 자동차에 대한 추가 관세도 재개한다.


23일 블룸버그통신과 CNBC 등에 따르면 중국은 오는 9월부터 미국산 대두, 원유에 5%의 추가 관세를 부과한다. 중국 국무원은 성명을 통해 "미국의 조치에 따라 중국은 대응에 나설 수 밖에 없다"고 750억달러 규모의 미국산 수입품에 5~10% 관세를 부과한다고 밝혔다.


또한 중국은 12월15일부터 미국산 자동차를 대상으로 25%의 추가 관세 부과를 재개하기로 했다. 이는 앞서 지난 4월 일시 중단됐었던 조치다. 같은 시기부터 중국산 자동차 부품에도 5% 관세가 부과된다.


이는 모두 미국이 오는 9월1일과 12월15일 두 차례에 걸쳐 3000억달러 규모의 중국산 수입품에 추가 관세 방침을 밝힌 데 따른 보복 조치다. 특히 이날 조치는 주요 7개국(G7) 정상들이 프랑스에서 정상회담을 준비하고, 각국 중앙은행 총재와 관료들이 미 와이오밍주 잭슨홀 미팅에서 글로벌 경기침체 등을 논의하고 잇는 가운데 발표돼 더욱 눈길을 끈다.

국무원은 "중국은 미국이 오사카 정상회담에서의 합의를 따라 올바른 궤도로 복귀, 이견을 해소해 중국과의 무역마찰을 끝낸다는 목표를 위해 노력하길 바란다"고 밝혔다.


중국의 이 같은 행보는 일찍부터 예견됐다. 이달 초 미국 정부가 추가 관세 방침을 선언한 후 중국이 미국산 농산물 수입을 중단하고 미국 역시 중국을 환율조작국으로 지정하면서 앞서 해결점을 찾는가 했던 미·중 무역전쟁은 다시 격화했다.


이날 중국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의 자매지인 환구시보의 후시진 총편집인은 트위터를 통해 사전에 이 같은 정부의 방침을 예고하기도 했다. 그는 "내가 아는 바에 따르면, 중국은 조만간 대미 보복조치 계획을 발표할 것"이라며 "일부 미국산 제품에 보복관세를 부과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그는 "중국은 반격할 탄약이 있다"며 "미국은 고통을 느낄 것"이라고도 덧붙였다.


중국이 발표한 추가 관세 부과 방침 시기는 미국과 동일하다. 당초 9월 1일부터 관세를 부과키로 했던 미 무역대표부(USTR)는 최근 휴대전화, 노트북(랩톱), PC 모니터 등 일부 제품을 대상으로 관세 부과 시점을 12월 15일로 늦춘다고 발표했다. 이에 따라 당초 발표한 규모 가운데 3분의 1은 다음달, 나머지는 12월부터 추가 관세가 부과된다.


다만 미·중 협상단은 조만간 전화회담을 할 예정이라고 블룸버그통신은 전했다. 앞서 사안에 정통한 한 소식통은 중국 대표단이 다음달 중 대면 회의를 위해 미국을 찾을 예정이라고 밝혔다. 래리 커들로 미국 백악관 국가경제위원회(NEC) 위원장은 지난 20일 폭스비즈니스뉴스와의 인터뷰에서 "우리는 여전히 중국 협상팀과 워싱턴DC에서 협상하길 희망한다"며 "예단할 수 없지만, 그렇게 될 것"이라고 언급했다.


이에 앞서 피터 나바로 백악관 무역·제조업 정책국장은 중국과의 협상 타결을 위해 해결해야할 '구조적 문제'가 아직 많이 남아있다고 지적했다. 여기에는 지식재산권, 환율, 강제적 기술이전 등이 포함된다고 CNBC는 덧붙였다.


한편 블룸버그통신은 이날 14명의 경제전문가들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를 인용해 미국발 추가 10% 관세로 인해 중국의 국내총생산(GDP) 증가율이 최대 0.5%포인트 낮춰질 수 있다고 내다봤다.



조슬기나 기자 seul@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주요뉴스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