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국고채 3년물 금리 연 1.609%, 28개월만에 최고치 찍었다

수정 2021.09.28 17:33입력 2021.09.28 17:33

[아시아경제 이선애 기자] 28일 국고채 금리가 일제히 상승했다. 3년물 금리는 28개월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이날 서울 채권시장에서 3년 만기 국고채 금리는 전 거래일보다 4.3bp(1bp=0.01%포인트) 오른 연 1.609%에 장을 마쳤다.

3년물 금리가 연 1.6%를 넘어선 건 2019년 5월30일(1.626%) 이후 2년4개월만에 처음이다.


5년물 금리는 연 1.950%로 6.2bp 상승했다. 이는 2018년 12월4일(연 1.976%) 이후 최고치다.

10년물 금리는 전날보다 8.8bp 오른 연 2.256%로 약 4개월만에 다시 연 2.2%를 넘겼다.


한국은행이 추가 기준금리 인상에 나설 것이라는 예상이 반영되는 가운데 간밤에 미국 국채 금리가 급등하면서 국내 국고채 금리도 일제히 오름세를 나타낸 것으로 보인다.


지난 27일(현지시간) 미국 국채 10년물 금리는 3개월만에 장중 1.5%를 넘었다.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9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회의 이후 긴축 가능성을 반영하면서 미국 국채 금리는 상승세를 나타내고 있다.


이에 미국 테이퍼링(자산매입 축소) 전까지 당분간 국내 국고채 금리의 상승도 불가피하다는 전망이 나온다.


김지만 삼성증권 연구원은 "미국 테이퍼링을 앞두고 미 국채 금리가 지난 고점에 근접해질 가능성이 있으므로 국내 채권금리 상승도 불가피하다"며 "(테이퍼링을 선언한) 2013년에는 실제 테이퍼링 실시 직전, 전고점까지 금리가 올랐고 그 과정에서 국내 금리의 움직임도 유사했다"고 분석했다.


다만 연말까지 국내 장기 금리와 미국 장기 금리의 방향성이 엇갈릴 것이라는 전망도 제기된다. 미국 금리의 상승은 경기 확장에 대한 기대가 반영되지만, 국내 금리는 경기 '피크 아웃'(정점에 도달)을 반영하게 될 것이라는 이유다.


강승원 NH투자증권 연구원은 "같은 긴축 정책이더라도 경기 부진과 조합되면 장기 금리의 하락 재료, 경기 판단의 상향 조정과 조합되면 장기 금리의 상승 재료"라면서 "국내 장기 금리는 경기 피크 아웃을 반영해 하락 반전을 보이고 미국 장기 금리는 경기 판단의 상향 조정이 진행되며 연말까지 상승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선애 기자 lsa@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댓글 SNS공유 스크랩

오늘의 토픽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