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2개 차면 1개 실축…카타르 월드컵 '페널티킥 공포'

수정 2022.12.09 07:00입력 2022.12.09 07:00
서체크기

카타르월드컵 승부차기 포함 PK 성공률 58.1%
4년 전 러시아 대회보다 12.5% 감소

2개 차면 1개 실축…카타르 월드컵 '페널티킥 공포' 리오넬 메시의 페널티킥을 폴란드 골키퍼 슈쳉스니가 막아내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AD

[아시아경제 방제일 기자] 2022 카타르 월드컵에서 페널티킥 성공률(승부차기 포함)이 겨우 58%밖에 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대회에서 경기 도중 발생한 페널티킥은 16개 나왔다. 16강 전에서 이뤄진 두 차례의 승부차기에서는 15차례 시도가 이뤄졌다. 총 31차례의 페널티킥에서 골로 연결된 것은 18번으로 성공률은 58.1%다.


이는 지난 2018년 러시아 월드컵의 70.6%에 비해 12.5% 정도 떨어진 수치다. 2018년 대회에서는 경기 도중 나온 페널티킥 29회, 승부차기 39회로 총 68회의 페널티킥 시도가 있었고 이 가운데 48차례 골로 연결됐다.


한국프로축구연맹이 2020년 4월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1983년 프로축구 출범 후 페널티킥 성공률은 79.2%로 집계됐다.


2010~2011시즌부터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에서도 1397차례 페널티킥 가운데 1094번이 골로 연결돼 성공률은 78%에 달했다.


월드컵은 단일 대회인데다 키커의 부담이 평소 리그 경기와 비교해 훨씬 크다는 점을 고려해도 이번 대회 58% 성공률은 눈에 띄게 낮은 수치인 셈이다.


세계적인 공격수들인 로베르트 레반도프스키(폴란드), 리오넬 메시(아르헨티나)도 이번 대회 페널티킥 기회를 살리지 못했다.


'무적함대'로 불린 스페인은 승부차기를 대비한 페널티킥 연습을 1000번씩 했지만 정작 모로코와 16강전에서 승부차기에서 한 번도 성공하지 못한 채 0-3으로 패했다.


키커의 실축이 아닌 골키퍼가 선방할 확률도 이번 대회 크게 늘었다. 이번 대회 골키퍼가 상대 팀의 페널티킥을 막아낸 것은 35.5%에 해당하는 11번이다.


영국 신문 데일리 메일에 따르면 1966년부터 2018년 대회까지 페널티킥을 골키퍼가 막아낼 확률이 17%였다는 것이다. 이번 대회 골키퍼 선방 확률이 2배 이상 늘었다. 승부차기를 제외한 경기 도중 발생한 페널티킥 성공률만 보면 이번 대회는 16개 중 11개가 성공, 68.8%를 기록 중이다. 승부차기는 15번 가운데 7개가 성공해 46.7%다.


2018년 대회는 경기 도중 페널티킥 성공률 75.9%(22/29), 승부차기 성공률 66.7%(26/39)였다. 미국 스포츠 전문 매체 ESPN은 "1966년 대회부터 지난 대회까지 월드컵 경기 도중 발생한 페널티킥 성공률은 80%(176/220)"라고 보도했다.



반면 키커의 부담이 커지는 승부차기의 성공률은 69%(203/294)다. 승부차기 중에서도 1번 키커의 성공률이 75%로 가장 높고, 4번이 64%, 5번 65% 등 뒤로 갈수록 낮아지다가 한 명씩 성공 여부에 따라 승부가 갈리는 6번 키커까지 가면 성공률이 50%로 급감한 것으로 나타났다.




방제일 기자 zeilis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AD

오늘의 토픽

AD

당신이 궁금할 이슈 콘텐츠

AD

맞춤콘텐츠

AD

실시간 핫이슈

AD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