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최평규 SNT 그룹회장 “산처럼 조용하고 무겁게 행동합시다”

수정 2022.09.13 11:20입력 2022.09.13 10:29
서체크기

13일 창업 43년 기념사 발표 … 지속가능경영 이뤄낸 임직원 노고에 감사

최평규 SNT 그룹회장 “산처럼 조용하고 무겁게 행동합시다” 최평규 SNT그룹 회장이 13일 ‘창업 43년’ 기념사를 발표했다.
AD

[아시아경제 영남취재본부 송종구 기자] 최평규 SNT그룹 회장이 13일 ‘창업 43년’ 기념사를 발표했다.


최 회장은 이날 기념사에서 격동의 시대 혼돈의 중심에서 맞이한 SNT 창업 43년은 전세계를 휩쓴 복합위기에 정면으로 맞서 지속가능경영을 이뤄낸 또 하나의 성취라며 임직원의 노고에 감사를 표했다.


이어 최 회장은 “대한민국 위기의 역사에는 언제나 ‘위대한 한국인’의 극복의 역사가 있듯이, ‘도전과 희생의 SNT맨’들의 몸속에는 위기를 기회로 만드는 단단한 힘이 있다”면서 “그 저력을 바탕으로 치열한 ‘인재전쟁’ 속에서 우리는 미래인재 육성에 더욱 온 힘을 다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운해(雲海)연구원과 운해(雲海)장학재단도 미래 인재육성을 돕겠다”며 “창조적인 대한민국 인재를 키우고, 생활이 어려운 훌륭한 청년들이 학업에 매진할 수 있도록 물심양면 지원하며, SNT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기 위한 노력과 투자에 더욱 매진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최 회장은 국난극복의 영웅인 이순신 장군이 “정중여산(靜重如山)” 즉 “산(山)처럼 조용하고, 무겁게 행동하라!”는 리더십으로 임진왜란에서 승리의 국면전환을 만들어낸 격언을 인용했다.



최 회장은 “혼돈의 시대에 방위산업과 첨단미래기술로 치열한 기술경쟁을 이어나가는 SNT의 미래지표가 될 훌륭한 격언”이라며 “‘정중여산(靜重如山)’의 자세와 항상 겸손하고 배려하는 마음으로, 몰려오는 퍼펙트스톰(Perfect storm) 위기를 이겨내고 ‘세계 일류 SNT’의 강건한 새역사를 만들어 달라”고 했다.




영남취재본부 송종구 기자 jgso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AD

오늘의 토픽

AD

당신이 궁금할 이슈 콘텐츠

AD

맞춤콘텐츠

AD

실시간 핫이슈

AD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