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핵주먹' 타이슨 폭발…비행기 뒷자리 승객 깐족거림에 폭행

수정 2022.04.22 07:21입력 2022.04.22 07:21
서체크기
'핵주먹' 타이슨 폭발…비행기 뒷자리 승객 깐족거림에 폭행 세계 헤비급 복싱 챔피언 출신인 마이크 타이슨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AD


[아시아경제 정현진 기자] 세계 헤비급 복싱 챔피언 출신인 마이크 타이슨이 같은 비행기에 탄 승객에게 주먹을 휘둘렀다.


21일(현지시간) 미국의 연예매체 TMZ는 타이슨이 전날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플로리다행 여객기에 탑승한 뒤 여객기가 이륙하기 전 뒷좌석 승객을 폭행했다고 보도했다.

타이슨은 사건이 발생하기 전 자신을 알아본 이 승객과 함께 셀카를 찍어주고 간단한 대화도 나눈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이후 뒷자리에 앉은 승객은 쉬지 않고 타이슨의 신경을 건드렸고 화가 난 타이슨이 자리에서 일어나 여러차례 주먹을 날렸다.


실제 한 승객이 찍은 동영상에는 이 승객이 앞자리에 앉은 타이슨을 향해 과장된 동작과 함께 말을 거는 모습이 담겼다. 타이슨 측은 "뒷좌석의 승객이 만취한 상태였고 도발을 멈추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이후 타이슨은 스스로 여객기에서 내렸고, 공격으로 이마에서 피가 난 승객은 응급 처치를 받은 뒤 당국의 조사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핵주먹'이라는 별명을 가진 타이슨은 1980년대 말 복싱계 최고의 스타로 군림했다. 그는 1992년 성폭행 사건에서 징역 6년을 선고 받고 3년 가까이 복역하기도 했다.




정현진 기자 jhj48@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AD

오늘의 토픽

AD

당신이 궁금할 이슈 콘텐츠

AD

맞춤콘텐츠

AD

실시간 핫이슈

AD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