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신지아, 피겨세계주니어 선수권 銀…‘김연아 이후 16년만’

수정 2022.04.18 10:01입력 2022.04.18 10:01
서체크기

총점 206.01점, 1위 레비토와 단 0.54점 차이

신지아, 피겨세계주니어 선수권 銀…‘김연아 이후 16년만’ [이미지출처=연합뉴스]
AD

[아시아경제 김희윤 기자] 피겨스케이팅 유망주 신지아(14·영동중)가 ‘피겨 퀸’ 김연아 이후 16년 만에 세계주니어선수권대회에서 메달을 목에 걸었다.


신지아는 18일(한국시간) 에스토니아 탈린 톤디라바 아이스홀에서 열린 2022 국제빙상경기연맹(ISU) 피겨 세계주니어선수권대회 여자 싱글 프리스케이팅에서 기술점수(TES) 74.52점, 예술점수(PCS) 62.11점, 총점 136.63점을 기록했다.

앞서 전날 쇼트프로그램 점수를 더해 개인 최고점인 총점 206.01점을 기록한 신지아는 미국의 이사보 레비토(15·206.55점)에 이어 2위를 차지하면서 은메달을 획득했다. 레비토와의 점수 차가 불과 0.54점이어서 아쉬움을 남겼다.


한국 선수의 피겨 세계주니어선수권대회 메달 획득은 '피겨퀸' 김연아(2005년 은메달, 2006년 금메달) 이후 처음이자 16년 만이다.

국제 주니어 피겨대회 중 피겨 세계주니어선수권대회는 가장 권위있는 대회로 꼽힌다. 이번 대회엔 피겨 강국 러시아 선수들이 우크라이나 침공에 따른 제재로 출전하지 못했다.


쇼트프로그램 2위로 24명 프리스케이팅 출전 선수 중 23번째로 은반에 오른 신지아는 완벽한 클린 연기를 선보였다.


첫 번째 점프 요소인 트리플 러츠-트리플 토루프 콤비네이션 점프를 클린 처리해 기본 점수 10.10점과 수행점수(GOE) 1.85점을 확보한 신지아는 이어지는 트리플 루프, 트리플 살코, 더블 악셀 등 단독 점프 3개를 연달아 완벽하게 소화했다. 체인지 풋 콤비네이션 스핀은 최고 레벨인 4를 받았다.


후반부에도 신지아는 더블 악셀-트리플 토루프 콤비네이션 점프와 트리플 플립-더블 토루프-더블 루프 콤비네이션 점프, 트리플 러츠를 완벽하게 뛰며 클린 연기를 이어갔다. 레벨 3의 스텝 시퀀스에 이어 플라잉 카멜 스핀과 플라잉 체인지풋 콤비네이션 스핀을 레벨4로 처리한 신지아는 완벽한 경기를 마무리했다.


신지아는 매니지먼트사인 올댓스포츠를 통해 "(김)연아 언니 이후로 16년 만에 메달을 딴 것 자체가 정말 기쁘다"며 "만족할만한 경기를 치렀는데 생각지도 못한 은메달을 따서 놀랍고 기분 좋았다. 앞으로도 많이 기대해 달라"고 소감을 밝혔다.




김희윤 기자 film4h@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AD

오늘의 토픽

AD

당신이 궁금할 이슈 콘텐츠

AD

맞춤콘텐츠

AD

실시간 핫이슈

AD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