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2022 개정 교육과정 '전근대사' 비중 늘려 국교위 상정

수정 2022.12.06 16:00입력 2022.12.06 16:00
서체크기

행정예고 기간 동안 1574건 접수
연말까지 교육과정 확정·고시 목표

2022 개정 교육과정 '전근대사' 비중 늘려 국교위 상정 정부세종청사 교육부 전경
AD


[아시아경제 한진주 기자] 교육부가 2022 개정 교육과정 한국사 과목에서 전근대사 비중이 낮다는 요구를 반영해 관련 내용을 추가해 국가교육위원회에 상정한다.


6일 교육부는 '초·중등학교 교육과정'과 '특수교육 교육과정' 개정안을 국가교육위원회에 상정한다고 밝혔다. 국교위 심의·의결을 거쳐 연말까지 2022 개정 교육과정을 확정·고시한다.


지난달 9일부터 29일까지 행정예고 기간 동안 접수된 의견은 총 1574건으로 성과 관련한 표현, 자유민주주의 용어 서술과 관련한 의견이 주를 이뤘다.


교육부는 접수된 의견을 토대로 교육과정심의회 논의 등을 거쳐 국가교육위원회에 상정할 심의안을 마련했다.


2022 개정 교육과정 '전근대사' 비중 늘려 국교위 상정

교육부는 역사 관련 학회를 중심으로 고등학교 한국사 과목의 전근대사 비중을 확대해달라는 요구를 반영해 전근대사 성취기준 3개(고대, 고려, 조선)를 추가 개발했다. 행정예고 시안에서는 6개였던 성취기준을 9개로 늘렸다.


'자유민주주의' 용어에 대한 찬반 의견이 다수 접수됐지만 '자유민주주의'와 '민주주의', '자유민주적 기본질서'라는 용어를 함께 쓰는 행정예고안을 유지하기로 했다. 교육부는 당초 시안에서 '자유민주주의' 표현이 빠지자 적극적으로 의견을 내서 교과서에 포함시켰다.


행정예고 기간 중 '성(性)' 관련 표현에 대한 우려를 반영해 일부 내용을 수정했다. 보건 과목에서 '성·생식 건강과 권리'를 '성 건강 및 권리'로 수정했다. 행정예고 전에는 '성·재생산 건강과 권리'라고 표기되어 있었으나 두차례나 수정된 것이다. 실과(기술·가정)에서 의미가 불명확한 '전성(全性)적 존재'라는 용어를 삭제했다.



초·중등 학급별로 학교자율시간 최대 확보 시간이 다르다는 현장 의견을 반영해 학교자율시간 최대 확보시간(68시간)을 삭제했다. 대신 학교급별로 가능한 범위 내에서 학기별 1주 수업시간만큼 운영하도록 했다.




한진주 기자 truepearl@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AD

오늘의 토픽

AD

당신이 궁금할 이슈 콘텐츠

AD

맞춤콘텐츠

AD

실시간 핫이슈

AD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