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초6 남학생이 여교사에 성희롱 메시지 '공분'…"믿기 힘든 표현"

수정 2021.09.28 20:09입력 2021.09.28 18:14
초6 남학생이 여교사에 성희롱 메시지 '공분'…"믿기 힘든 표현" 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나예은 기자] 초등학교 교사가 한 학생으로부터 받은 성희롱 메시지가 공개돼 누리꾼들의 공분을 사고 있다.


지난 27일 초등학교 교사들의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6학년 저희 반 학생에게 성희롱 당했습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자신을 발령 2개월차 초등학교 교사라고 밝힌 A씨는 "6학년 저희반 학생한테 성희롱을 당했다. 전 여자고 학생은 남자"라며 학생으로부터 받은 메시지를 사진으로 첨부했다.


초6 남학생이 여교사에 성희롱 메시지 '공분'…"믿기 힘든 표현"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A씨가 첨부한 이미지에서는 학생이 "휴 힘들었다. 선생님 XX에 XX 넣어도 돼요?"라며 A씨에게 노골적인 성희롱 발언이 담긴 메시지를 보냈다.

A씨는 "학생에게 전화해서 물어보니 친구랑 카톡하다가 실수로 보냈다고 한다"고 말했다.


게시글을 접한 누리꾼들은 "생활기록부에 해당 내용을 써넣어야 한다", "6학년 정도면 잘못된 발언이라는 것을 알 나이인데 유무형의 체벌이 필요해 보인다", "신규 교사인데 벌써 이런 일을 당해 많이 힘들 것 같다", "실수로 보냈다는 말은 변명같다" 등의 반응을 보이며 분노했다.


한편 해당 학생이 촉법소년이어서 형사 처벌을 받지 않을 것이란 사실이 알려지면서 공분을 사기도 했다. 촉법소년은 10세 이상 14세 미만으로 형벌법령에 저촉되는 행위를 한 미성년자를 뜻한다. 형벌을 받을 행위를 해도 형사책임능력이 없어 형벌을 면한다.




나예은 기자 nye8707@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댓글 SNS공유 스크랩

오늘의 토픽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