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소녀시대 출신 제시카, 80억원 안 갚아 홍콩서 피소

수정 2021.09.29 07:53입력 2021.09.28 18:16
소녀시대 출신 제시카, 80억원 안 갚아 홍콩서 피소 가수 제시카./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강주희 기자] 아이돌 그룹 소녀시대 출신 제시카(본명 정수연)가 설립한 회사가 홍콩에서 80억원대 채무불이행으로 피소됐다.


27일 언론 보도에 따르면, 제시카가 설립한 패션브랜드 '블랑앤에클리어'는 680만달러(약 80억5000만원)의 채무를 갚지 않아 홍콩 고등법원에 피소됐다.

소장을 낸 조이킹엔터프라이즈는 지난 10일로 예정됐던 채무 상환일에 블랑앤에클리어가 돈을 갚지 않자, 원금과 이자를 더해 680만달러를 상환하라는 소송을 제기했다.


앞서 블랑앤에클리어는 지난 2016년 10월과 2017년 5월 두 차례에 걸쳐 스펙트라 SPC에서 300만달러(35억4000만원), 100만달러(11억8000만원)를 빌린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지난 8월 조이킹엔터프라이즈는 스펙트라 SPC와 대출 양도계약을 체결했고 채권자가 됐다.

한편, 제시카는 소녀시대를 탈퇴한 뒤 2014년 8월 블랑앤에클리어를 설립했다. 제시카와 지난 2013년부터 교제 중인 한국계 미국인 사업가 타일러 권이 경영을 맡아 온 것으로 알려졌다. 타일러 권은 제시카의 소속사 코리델엔터테인먼트의 CEO이기도 하다.




강주희 기자 kjh818@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댓글 SNS공유 스크랩

오늘의 토픽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