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똥국·김치·계란찜'이 끝…육군 격리장병 부실 급식 또 폭로

수정 2021.05.09 22:04입력 2021.05.09 19:17
'똥국·김치·계란찜'이 끝…육군 격리장병 부실 급식 또 폭로 격리 장병들에게 부실 급식이 제공됐다는 폭로. 사진=페이스북 육군훈련소 대신 전해드립니다 페이지


[아시아경제 권서영 기자] 육군 격리 장병들에게 부실 급식이 제공됐다는 폭로가 나와 논란이 커지고 있다.


8일 페이스북 '육군훈련소 대신 전해드립니다' 페이지에는 '39사단-부실 배식'이라는 내용이 담긴 게시물이 올라왔다. 익명의 제보자가 제보한 사진 속에는 밥과 계란찜 조각, 김치가 일회용 도시락 용기에 담긴 모습이 찍혀 있었다. 제보자는 이 사진에 "39사단 금일 조식 메뉴다. 국은 똥국이다. 김도 없다. 노란 반찬은 계란찜이다"라는 설명을 덧붙이며 "정말 억울해서라도 이렇게 제보한다"고 호소했다.

이 게시글에는 약 1700개가 넘는 댓글이 달렸다. 누리꾼들은 "밥 가지고 장난 좀 그만 쳤으면 좋겠다", "의무를 다하고자 간 건데 대우는 해줘야 하는 것 아니냐", "저 정도 반찬이면 김이라도 나왔어야 한다", "장병들이 바라는 건 큰 게 아니라 격리자도 일반 병사도 정량 배식을 해 달라는 거다" 등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이러한 반응에 39사 측은 해당 도시락이 코로나19로 격리된 장병에게 아침 식단으로 제공되었음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부식 청구에는 문제가 없었으며 반찬이 충분히 배식되지 않은 이유는 확인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이들은 최근 격리 장병의 식사를 우선으로 준비하고 추가 반찬을 제공하거나, 격리실에 각종 편의시설을 비치하는 등 복지에 최선을 다했다고 해명했다.

한편 격리 장병들에 대한 군의 부실 배식 논란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지난달 중순부터 각종 사회관계망서비스(SNS)와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휴가 복귀 후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격리된 병사들에게 부실한 급식이 제공되었다는 폭로가 계속해서 이어져 왔다. 논란이 지속되자 박재민 국방부 차관은 "열악한 격리 시설과 부실한 급식 문제 등으로 국민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 매우 죄송스럽게 생각한다"며 사과하고 처우의 개선을 약속한 바 있다.




권서영 인턴기자 kwon1926@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댓글 SNS공유 스크랩

오늘의 토픽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