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이재명, 전북 경선서 54.55% '1위'…대세론 공고화

수정 2021.09.26 18:56입력 2021.09.26 18:56

이낙연 38.48%로 2위…김두관 후보직 사퇴 “이재명 지지”

이재명, 전북 경선서 54.55% '1위'…대세론 공고화

[완주=아시아경제 호남취재본부 김한호 기자] 더불어민주당 전북지역 대선 경선에서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54.55%로 1위에 오르면서 대세론을 공고히 했다.


반면 전날 광주·전남지역 경선에서 1위에 올랐던 이낙연 전 대표는 38.48%의 득표를 얻는데 그쳤다.

이런 가운데 김두관 의원이 경선 후보직을 사퇴하며 이재명 지지를 선언함으로써 이재명 대세론으로의 무게추는 더욱 쏠릴 것으로 전망된다.


26일 완주군 우석대학교에서 열린 ‘민주당 전북 경선’에서 이재명 지사는 전국대의원 투표 383표(56.74%), 권리당원 투표 2만1885표(54.51%), 유선번호 신청 선거인 투표 8표(50%) 등 총 2만2276표로, 득표율 54.55%를 기록했다.

이낙연 전 대표는 전국대의원 투표 255표(37.78%), 권리당원 투표 1만5454표(38.49%), 유선번호 신청 선거인 투표 6표(37.50%) 등 1만5715표, 득표율 34.48%를 기록했다.


이어 추미애 2127표(5.21%), 박용진 512표(1.25%), 김두관 208표(0.51%)를 얻어냈다.


이에 따라 누적 선거인단 득표는 이재명 34만1858표(53.01%)을 비롯해 이낙연 22만2353표(34.48%), 추미애 6만 8362표(10.60%), 박용진 7946표(1.23%), 김두관 4411표(0.68%)로 집계됐다.


이재명 지사는 전날 열린 광주·전남지역 경선에서 선두 자리를 빼앗겼지만, 전북지역 경선에서 과반수가 득표를 기록하는 성과를 이끌어냈다.


이는 예전부터 전북지역의 민심이 이 지사에게 쏠려있는 데다, 정세균 전 총리의 후보직 사퇴 이후 안호영·이원택 등 지역 국회의원이 이재명 지지를 선언하는 등 호재를 만났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이재명, 전북 경선서 54.55% '1위'…대세론 공고화


이에 반해 이 전 대표는 광주전남 경선의 열기를 이어나가지 못함으로써, 향후 경선에서 만만치 않은 난관을 넘어야 할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이날 전북 경선 후 김두관 의원은 “경선 후보를 사퇴한다”며 “대한민국의 산적한 개혁 과제가 많이 남았지만, 이를 가장 잘 수행할 적임자는 이재명 후보라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날 전북권 경선에는 총 7만6191명의 선거인단 중 4만838명이 투표에 참여해 투표율 53.60%를 기록했다.



완주=호남취재본부 김한호 기자 stonepeak@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댓글 SNS공유 스크랩

오늘의 토픽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