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시세보다 저렴하게 중산층도 30년거주…LH, 통합공공임대 확대·품질개선

수정 2022.05.15 16:45입력 2022.05.15 16:45
서체크기

전용 84㎡ 중형으로 공급 면적도 넓혀

시세보다 저렴하게 중산층도 30년거주…LH, 통합공공임대 확대·품질개선 아시아경제 자료사진 /문호남 기자 munonam@
AD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내년까지 통합공공임대 5만9000가구의 사업승인을 추진하는 등 통합공공임대주택 공급 확대에 나선다


15일 LH는 "국토교통부와 함께 공공임대주택 50만호 공급 로드맵을 수립 중이며, 수요자 맞춤형 통합공공임대주택 공급확대와 공공임대주택 질적 혁신을 본격 추진한다"고 밝혔다.

통합공공임대는 기존 영구·국민·행복주택 등 다양한 유형의 공공임대주택을 하나의 유형으로 통합한 것이다.


저소득층부터 중산층까지 최대 30년간 거주할 수 있으며 임대료는 주변 시세의 35∼90% 선이다.

LH는 2020년부터 통합임대주택 건설에 착수해 지난해까지 5279가구의 사업승인을 받았고, 올해까지 1171가구의 입주자를 모집했다.


올해와 내년에는 이보다 많은 5만9000가구의 사업승인을 받고, 1만6000가구는 착공에 들어간다는 방침이다.


LH는 이와 함께 정부의 임대주택 정책 방향에 맞춰 통합공공임대를 포함해 공공임대주택의 주택형을 전용면적 84㎡ 등 중형으로 확대하고, 노후 공공임대주택 정비 등 공공임대주택의 품질과 주거 여건 개선에 나설 계획이다.


분양아파트 수준의 마감재를 적용하고, 노후 공공임대 주택 정비 등 공공임대주택의 품질과 주거여건을 더욱 개선할 예정이다.


또한, 공공임대주택을 돌봄·육아·일자리 지원, 고령자·장애인 편의시설 제공 등 다양한 주거·생활서비스가 결합된 통합플랫폼으로 발전시켜 나간다는 방침이다.


아울러 LH는 토지·분양주택 공급 등 수익사업을 통해 임대주택 건설·운영 등 주거복지서비스 사업의 지속가능성을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수익사업을 통해 발생한 이익은 정부배당·법인세 등 국가에 환원되며, 나머지는 공공임대주택 건설·운영 및 주거복지서비스 제공, 토지은행사업, 지역균형발전사업 등을 위한 재원으로 투입된다.


김현준 LH 사장은 "그간의 공공임대주택 공급·운영 역량을 바탕으로 국민의 눈높이에 맞는 공공임대주택을 신속히 공급하고, 다양한 주거·생활 서비스를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동표 기자 letmei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AD

오늘의 토픽

AD

당신이 궁금할 이슈 콘텐츠

AD

맞춤콘텐츠

AD

실시간 핫이슈

AD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