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현 정부 '집값 폭등' 지적해온 경실련 부동산개혁본부 폐지

수정 2021.09.27 15:52입력 2021.09.27 15:52

경실련 "팀 세분화해 정책 연구할 필요성 느껴"
일각에서는 SH공사 사장 지원한 김헌동 전 본부장 사퇴 영향이 크다는 시각도

현 정부 '집값 폭등' 지적해온 경실련 부동산개혁본부 폐지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임온유 기자] 문재인 정부의 집값 폭등 문제 등을 지적해온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 부동산건설개혁본부가 폐지됐다.


27일 경실련에 따르면 지난달 말 상임집행위원회를 열어 부동산개혁본부 폐지를 결정했다. 이에 따라 2019년 출범한 부동산개혁본부는 2년 만에 사라지게 됐다.

부동산개혁본부는 그동안 꾸준히 기자회견을 열고 현 정부에서 발생한 집값 폭등 문제 등을 지적해왔다.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들의 땅 투기 사태를 비판하는 한편 SH공사의 임대주택 분양가가 높게 형성됐다는 점을 지적하며 분양원가 공개를 촉구하기도 했다.


경실련은 다가오는 대선을 위해 팀을 세분화해 정책을 연구하고 공약을 제안한다는 방침이다. 정책국 산하에 토지주택팀, 도시개혁센터에는 국토정책팀·도시정책팀을 두기로 했다. 국책건설 분야는 별개 조직으로 운영하기로 했다.

이 같은 결정 배경에는 그간 부동산개혁본부가 아파트값과 땅값 문제에만 주력했다는 점이 고려된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일각에서는 부동산개혁본부를 이끌던 김헌동 전 본부장이 최근 SH공사 사장 공모에 지원하며 경실련을 떠난 것이 이번 결정의 주요 원인이라고 보는 시각도 있다. 김 전 본부장은 본부 내에서 분양원가 공개, 분양가 상한제 시행 등 주요 부동산 정책 제언을 주도해왔다.


김 전 본부장은 지난달 SH공사 사장직 공모에 도전했다가 탈락했으나, 공모가 무산되자 이달에 다시 응모한 상태다.


김 전 본부장은 2000년부터 경실련에서 활동한 시민운동가로 2004년에는 '아파트값 거품빼기 운동본부'를 세워 분양원가 공개, 택지공급체계 개선 등을 제안했다.




임온유 기자 ioy@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댓글 SNS공유 스크랩

오늘의 토픽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