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삼성물산, 시공능력평가 8년 연속 1위…2위 현대건설·3위 GS건설

수정 2021.07.29 11:00입력 2021.07.29 11:00

총 7만347개사 대상 평가… 내달 1일부터 입찰·수주제한 근거로 활용

삼성물산, 시공능력평가 8년 연속 1위…2위 현대건설·3위 GS건설 시공능력평가 상위 10개사(토목건축공사업) / 국토교통부 제공.


[아시아경제 조강욱 기자] 건설사 시공능력 평가 결과 삼성물산이 8년 연속 1위를 유지했다.


국토교통부는 전국 건설업체를 대상으로 한 ‘2021 시공능력 평가’ 결과 토목건축공사업에서 삼성물산이 시공능력평가액 22조5640억원으로 1위를 차지했다고 29일 밝혔다.

시공능력평가는 발주자가 적정한 건설업체를 선정할 수 있도록 건설공사실적과 경영상태, 기술능력, 신인도 등을 종합 평가하고서 시공능력평가액(시평액)을 산출해 매년 7월 말 공시하고 8월 1일부터 적용되는 제도다. 시평액은 공사 발주자가 입찰제한을 하거나 조달청의 유자격자명부제, 도급하한제 등 제도를 운용할 때 근거로 활용된다.


삼성물산은 2014년부터 8년 연속 시평액 1위 자리를 지켰다.

2위는 전년과 동일하게 현대건설(11조3770억원)이 차지했고, 3위는 전년 4위를 기록한 GS건설(9조9286억원)이 차지했다.


전년 3위를 차지했던 대림산업은 건설사업부문을 분할해 DL이앤씨를 신설함에 따라, 8위를 기록했다. DL이앤씨 측은 "평가방식에 따른 일시적 하락으로 내년부터는 기존 평가방식을 적용 받아 순위가 제자리를 찾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전년 4∼8위 업체들의 순위가 1단계씩 상승했다. 4위는 포스코건설(9조5157억원), 5위 대우건설(8조7290억원), 6위 현대엔지니어링(8조4770억원), 7위 롯데건설(6조7850억원), 8위 DL이앤씨(6조4992억원) 순으로 나타났다. 9위와 10위는 각각 HDC현대산업개발(5조6103억원)과 SK건설에서 사명을 바꾼 SK에코플랜트(4조9162억원)로 작년과 동일한 순위를 유지했다.


종합건설업의 업종별 공사실적 주요 순위를 보면, 토목건축 분야는 현대건설 7조3209억원, 삼성물산 6조6924억 원, 대우건설 6조3016억원 순이었다.


토목 분야는 현대건설 2조600억원, 삼성물산 1조3107억원, 대우건설 1조2468억원 순이고 건축 분야는 삼성물산 5조3817억원, 현대건설 5조2608억원, 포스코건설 5조896억원 순으로 집계됐다.


산업ㆍ환경설비 분야에서는 삼성엔지니어링이 4조2497억원, 삼성물산이 2조1405억원, GS건설이 2조1159억원을, 조경 분야에서는 대우건설이 1495억원, 대방건설이 590억원, 한화건설이 481억원을 기록했다.


주요 공종별 공사실적 주요 순위를 보면, 토목업종 중에서 ‘도로’는 현대건설(7408억원)ㆍDL이앤씨(6235억원)ㆍ대우건설(5611억원), ‘댐’은 삼성물산(1934억 원)ㆍDL이앤씨(428억원)ㆍ현대건설(324억원), ‘지하철’은 삼성물산(3456억 원)ㆍGS건설(2403억원)ㆍ두산건설(1280억 원)순이었다. 또 ‘상수도’는 코오롱글로벌(623억 원)ㆍ포스코건설(323억원)ㆍ태영건설(322억원), ‘택지용지조성’은 SK에코플랜트(2382억원)ㆍ현대엔지니어링(1785억원)ㆍ대광건영(1423억원) 순으로 나타났다.


건축업종 중에서 ‘아파트’는 대우건설(4조1972억원)·GS건설(4조1581억원)·포스코건설(3조8045억원) 순이고, ‘업무시설’은 현대건설(9649억원)·삼성물산(7133억원)·현대엔지니어링(5368억원), ‘광공업용 건물’은 삼성물산(3조5044억원)·에스앤아이코퍼레이션(1조1434억원)·SK에코플랜트(1조424억 원) 순으로 집계됐다.


산업ㆍ환경설비업종 중에서는 ‘산업생산시설’은 GS건설(1조6412억원)ㆍ현대엔지니어링(1조1717억 원)ㆍSK에코플랜트(9898억원), ‘화력발전소’는 삼성물산(2조44억원)ㆍ두산중공업(1조 111억원)ㆍ현대건설(4240억 원), ‘에너지저장ㆍ공급시설‘은 현대엔지니어링(4237억 원)ㆍ대우건설(3198억 원)ㆍ포스코건설(2262억원) 순이었다.


한편, 올해 시공능력평가를 신청한 건설업체는 총 7만347개사로 전체 건설업체 7만7822개사의 90%이다.




조강욱 기자 jomarok@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댓글 SNS공유 스크랩

오늘의 토픽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