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닫기

글자크기 설정

정책

국도7호선 '양산시 용당동∼울산시 웅촌면' 구간 30일 개통

최종수정 2020.10.26 11:00기사입력 2020.10.26 11:00

[아시아경제 유인호 기자] 국토교통부는 국도 7호선 ‘웅상-무거’ 국도건설공사(13.3㎞) 구간 중 경상남도 양산시 용당동에서 울산 울주군 웅촌면간 7.7㎞를 오는 30일 오후 5시에 개통한다고 26일 밝혔다.


이번에 개통되는 도로는 잦은 신호교차로로 상습정체를 겪는 기존 국도를 우회하는 자동차 전용도로(4차로신설)로 2012년 7월 착공 후 약 8년 동안 총 2232억원의 사업비를 투입해 완성하게 됐다.

2019년 4월 개통·운영 중인 양산시 동면에서 용당동까지 자동차 전용도로(14.7㎞)와 연계, 양산시 동면부터 울주군 웅촌면까지 통행시간 20분(40분→20분), 운행거리 0.8㎞(23.9㎞→23.1㎞) 단축함으로서 도로이용자의 편익과 안전성을 크게 향상될 전망이다.


국토부는 ‘웅상-무거 국도건설사업’의 잔여 구간인 울주군 웅촌면에서 청량읍까지(대복IC~문죽IC) 4.9㎞ 구간도 오는 12월말 개통을 목표로 정상적으로 공사를 진행하고 있다.

잔여 구간에 대한 공사까지 마무리되면 양산시 동면부터 울주군 청량읍까지 운행거리는 3.4㎞(31.4㎞→28.0㎞) 줄고, 통행시간은 30분(55분→25분) 줄어들어 대폭 단축된다.


주현종 도로국장은 “상습정체구간을 우회하는 자동차전용도로가 신설돼 지역 주민의 생활여건 향상과 함께 물류비용 감소 등 지역경제 활성화에 크게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며“지역간 간선도로망 확충을 통해 안전하고 편리한 도로환경을 조성해 국가균형발전을 지원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유인호 기자 sinryu007@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오늘의 토픽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