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다방, 서울시와 손잡고 전·월세 정보 제공

수정 2022.10.05 15:12입력 2022.10.05 15:12
서체크기

[아시아경제 김민영 기자] 국내 최대 부동산 플랫폼 '다방'이 임차인에게 필요한 공공데이터를 제공하기 위해 서울시와 손을 잡는다.


다방을 운영하는 스테이션3은 서울시와 전·월세 시장정보 활용도 제고를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고 5일 밝혔다.


이번 협약은 다방과 서울시가 전·월세 시장정보의 공익적 확산을 위한 상호 협력을 바탕으로 서울시 전·월세 시장의 안정을 도모하고 정보 비대칭성을 완화하기 위해 마련됐다.


협약식은 스테이션3 한유순 대표와 서울시 유창수 주택정책실장 등 각 기관의 주요 임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협약을 통해 다방은 서울시로부터 전·월세 계약 시 임차인이 필요로 하는 ▲전·월세 임차물량 예측정보 ▲지역별 전세가율(25개 자치구) ▲전월세 전환율(25개 자치구)을 제공받는다.


제공받은 공공데이터는 다방 애플리케이션 화면에 노출돼 임차인이 방을 구하는 과정에서 필요한 정보를 찾아볼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스테이션3 한유순 대표는 "정보의 비대칭성으로 인해 전·월세 시장에서 상대적 약자인 임차인이 피해를 보는 경우가 많다"며 "이들이 불리한 거래를 하지 않도록 직관적이고 신뢰할 수 있는 공공데이터를 제공하는 등 부동산 플랫폼 기업으로서 안전망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민영 기자 argus@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AD

오늘의 토픽

AD

당신이 궁금할 이슈 콘텐츠

AD

맞춤콘텐츠

AD

실시간 핫이슈

AD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