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철도공단, 철도 전기개량사업 올해 5635억원 신규 발주

수정 2021.03.05 14:23입력 2021.03.05 14:23

발주규모 전년 대비 53% 대폭 확대…안전한 열차운행환경 조성

철도공단, 철도 전기개량사업 올해 5635억원 신규 발주 국가철도공단 사옥 모습.


[아시아경제 조강욱 기자] 국가철도공단은 전철전력, 신호, 통신 등 철도 전기분야 노후설비 개량사업에 지난해보다 53% 증가한 5635억원 규모의 사업을 신규 발주한다고 5일 밝혔다.


주요 사업으로 경부고속철도 1단계 구간(광명~대구) 전기설비에 대한 신규설계를 10월부터 발주할 예정이다. 이 가운데 설계가 완료된 천안~대전 구간 개량공사는 이달부터 2024년까지 1600억원을 투입해 본격 시행한다.

20년 이상 경과된 분당선(선릉역~오리역), 일산선(지축역~대화역), 과천선(선바위역~금정역)경인선(구로역~인천역), 경부선(구로차량기지), 안산선(금정역~안산역) 등 수도권 전철노선 노후 전기설비 개량공사도 올해 총 1590억원이 투입되며, 일부 구간은 5월부터 신규 발주될 예정이다.


또 공단은 경부선, 영동선 등 기존선구간 전철변전소, 열차제어시스템, 통신시스템 설비개량사업도 올해 2670억원을 투입하는 등 노후설비 개량사업을 적극 추진할 예정이다.

김한영 이사장은 "국민들이 안전하게 철도를 이용할 수 있도록 철도 개량사업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겠으며,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해 침체된 국내경기 활성화를 위해 상반기 조기발주해 지역경기 회복 및 일자리 창출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조강욱 기자 jomarok@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댓글 SNS공유 스크랩

오늘의 토픽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