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닫기

글자크기 설정

정책
인천-우한 항공기 운항 전면 중단된다
최종수정 2020.01.23 16:20기사입력 2020.01.23 16:20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에 의한 '우한 폐렴' 확산에 따른 조치

인천-우한 항공기 운항 전면 중단된다 21일 중국 상하이를 출발해 우한으로 향하는 항공기에 탄 승객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을 막고자 마스크를 쓰고 있다.(이미지 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이춘희 기자] 중국 우한에서 발병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이른바 '우한 폐렴'이 확산되면서 한국~우한 간 국제선 노선 운항이 전면 중단됐다.


국토교통부는 23일부터 한국과 중국 우한간 국제선 운항을 중단된다고 이날 밝혔다.


인천~우한 간 노선은 대한항공과 중국 남방항공이 국제선 노선을 개설해 운항 중에 있다. 현재 대한항공이 월·수·금·일요일 주 4회, 남방항공이 월·화·금·일요일 주4회 운항 중에 있다. 당초 지난 21일부터 티웨이항공이 화·토요일 주2회 운항노선을 신규 취항할 계획이었지만 우한 폐렴이 확산되면서 운항하지 않기로 결정했다.


국토부는 우한뿐만 아니라 중국 지역에 취항하는 항공사에 대해 의심환자 등 격리대상자 및 동행자에 대한 항공권 변경과 항공기 내 안내방송 송출 협조를 요청하고 있다. 한국~중국 간 항공노선 상황도 면밀히 모니터링 중에 있다.

또 인천국제공항을 포함한 국내 공항에서의 안내방송 송출과 중국어 통역인력 배치 등도 조치하고 폐렴의 국내 확산 차단을 위한 검역 당국 등 관계부처와의 긴밀한 협조 체계도 유지해나갈 방침이다.



이춘희 기자 spri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주요뉴스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