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닫기

글자크기 설정

정책
KIND, 11조 규모 방글라데시 인프라 사업 우선 사업권 획득
최종수정 2020.01.23 11:00기사입력 2020.01.23 11:00

[아시아경제 이춘희 기자] 국토교통부와 한국해외인프라도시개발지원공사(KIND)는 방글라데시 정부와의 협의를 통해 우리나라 기업이 도로·철도·송전선로 등 3개 사업에 대한 '우선사업권'을 확보했다고 23일 밝혔다.


양측은 지난 19일 방글라데시 수도인 다카에서 '한-방글라 공동 협의체(Joint Platform) 회의'를 열어 인프라개발 협력을 논의하고 이같은 내용에 합의했다. 이번에 확보한 3개 사업은 총 92억 달러(한화 약 10조7309억원) 규모다. 방글라데시 측은 이 사업들에 대해 별도의 공개입찰 절차 없이 우리 측과 단독으로 사업조건을 협의해 사업계약을 맺는다는 방침을 정했다.


가장 많은 사업비인 85억 달러가 투입되는 철도 산업은 총 연장 약 80㎞의 다카 외곽 순환 철도를 짓는 사업이다. 방글라데시 측이 현재 사업타당성 조사를 진행 중으로 다음달 중 중간 결과가 나올 예정이다.


5억 달러 규모의 다카~마이멘싱 도로 개선 사업은 KIND가 지난해 하반기 우리 기업의 사업타당성(F/S) 조사를 지원한 바 있는 사업이다. 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올해 중 사업개발에 대한 상세 협의를 진행할 계획이다.

2억 달러 규모의 400㎸ 송전선로 사업은 방글라데시 정부가 2024년 1월 개통을 목표로 추진 중인 사업이다. 현재 방글라데시의 전력 수요가 급증하고 있어 시급한 개발이 요구된다는 평가다. 이 역시 KIND가 F/S를 지원한 사업으로 양측은 올해 상반기 중 워킹 그룹을 구성해 사업개발을 논의한다.


양측은 이외에도 몽글라 항만, 미르푸르 주택 단지, 칸 자한 알리 공항, 치카공 항만 등 약 8개 사업에 대한 추가 협의를 진행할 예정이다. 또 올해 하반기 중 한국에서 '제 3차 조인트 플랫폼 회의'를 열어 우선사업권 확보를 추가로 논의한다.


국토부는 올해 5월까지 약 1조5000억원 규모의 '글로벌 플랜트·건설·스마트시티(PIS) 펀드'의 자펀드 출시를 완료해 본 사업 등에 집행을 할 예정이다. 이외에도 파라과이, 스리랑카, 코스타리카 등에서도 정부간 협의를 통한 수의계약 사업을 추진 중에 있다.


국토부 관계자는 "올해부터는 정부의 단순 수주지원 방식을 벗어나, KIND를 중심으로 한 투자개발사업 확대의 원년이 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춘희 기자 spri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주요뉴스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