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박홍근 "필리핀 가는 권성동, 대화를 포기한 협상 농단…민생·협치 뒤로 밀려"

수정 2022.06.28 10:13입력 2022.06.28 10:13
서체크기

"매일 초단타 국정운영에 빠져있는 윤석열 정권과 여당의 앞날이 위태롭기 그지없어"

박홍근 "필리핀 가는 권성동, 대화를 포기한 협상 농단…민생·협치 뒤로 밀려"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28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 참석,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윤동주 기자 doso7@
AD

[아시아경제 나주석 기자]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28일 국회 원 구성 협상이 이뤄지지도 않은 시점에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필리핀 대통령 취임식 특사로 국회를 비우는 것을 비판했다. 대화 자체를 포기했다는 것이다.


박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민주당 원내대책회의에서 "비상 시국에 대통령인 나토에 여당 원내대표는 필리핀행 비행기에 몸을 싣는다"면서 "대화 자체를 포기한 무책임한 협상 농단"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아무리 아마추어 정부, 야당 티 못 벗는 여당이라지만 입 다물어지지 않을 정도로 도가 지나치다"며 "우선순위에서 민생과 협치가 밀려도 한참 뒤로 밀렸다"고 지적했다.


박 원내대표는 "출범한 지 두 달이 다 되도록 국정 갈피조차 못 잡고 매일 초단타 국정운영에 빠져있는 윤석열 정권과 여당의 앞날이 위태롭기 그지없다"고 개탄했다.



원구성 협상과 관련해 그는 "오늘 오후 민주당은 7월 임시국회 소집요구서를 제출하고 국회 정상화를 위해 노력하겠다"며 "6월까지는 여당을 향한 설득과 협상에 성실히 임하겠다. 그 사이에 여당이 전향적 양보안 제시하길 기다린다"고 밝혔다. 이어 "입만 열면 입법 독주 말할 때가 아니다"라고 했다.




나주석 기자 gongga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AD

오늘의 토픽

AD

당신이 궁금할 이슈 콘텐츠

AD

맞춤콘텐츠

AD

실시간 핫이슈

AD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