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경기공무원노조 "자치사무 국정감사 중단하라"

수정 2021.09.28 18:35입력 2021.09.28 18:35
경기공무원노조 "자치사무 국정감사 중단하라"


[아시아경제(수원)=이영규 기자] 경기도통합공무원노동조합이 다음 달 예정된 국회 행정안전위원회(10월18일)와 국토교통위원회(10월20일)의 경기도에 대한 국정감사에 대해 코로나19 등 엄혹한 상황을 고려해 두 차례 감사를 하나로 통합하고, 국가 위임사무를 제외한 자치사무 감사는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또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2022년 대통령선거 유력 여권 후보로 부상하면서 자칫 이번 감사가 야권을 중심으로 한 '정치 감사'로 변질될 가능성이 높다고 보고 본연의 감사에 충실해 달라고 주문했다.

경기통합공무원노동조합은 28일 수원 경기도청 정문 앞에서 전국공무원노동조합과 공동 기자회견을 갖고 ▲지방자치 사무에 대한 국정감사 중단 ▲코로나19 팬데믹 상황에서 공무원 노동자들이 재난극복에 집중할 수 있도록 2개 상임위에서 1개 상임위로 경기도 국감 일정 조정 ▲대통령 선거 이슈 쟁점화 중지 및 국정감사 본연의 정책 감사 등을 당부했다.


공무원노조는 먼저 "최근 4차 대유행 이후 코로나 확진자가 급증하면서 9월27일 기준 도내 1일 발생자는 755명으로 경기도 공무원 노동자들의 업무 강도와 피로도가 가중되고 있다"며 "충분한 인력 지원과 처우 개선을 정부에 수차례 요구했으나 정부는 아무런 응답을 하지 않고 있다"고 비판했다.

특히 "9월부터 11월까지는 지방정부 공무원들에게 당면한 사업추진과 더불어 국감, 예산, 의회 행정사무감사로 이어지는 자료 쓰나미 시즌"이라며 "실제로 2020년에 비해 2021년 현재 국회의 경기도 자료 요구는 1.3배 이상 증가했다"고 전했다.


노조는 더욱이 "2022년 대선을 앞두고 경기도는 대선 이슈의 중심에 서 있어 국감에서 쟁점이 될 가능성이 크고 국감 직전까지 이와 관련된 엄청난 양의 자료요구가 쏟아질 것"이라며 "이로인해 코로나 방역상황과 대민 행정업무로 지친 공무원들은 국감 추가 자료 준비로 아무 것도 못할 처지"라고 걱정했다.


노조는 엄청난 자료 요구량에 비해 국감 질의 때 사용하는 자료는 채 10%가 안 된다는 점도 꼬집었다.


노조는 "현행 국감법은 지방자치단체의 감사 범위를 '국가위임사무와 국가 보조금 등 지원사업'으로 국한하고 있지만 국정감사는 국감법과 달리 지자체가 수행하는 모든 업무를 대상으로 한다"며 "2020년 전체 국정감사 요구자료 3000건 중 자치사무가 차지하는 비중은 2100건 이상으로 전체 국정사무감사 요구자료의 70% 이상"이라고 비판했다.


또 "자료 활용도 측면에서 보면 지난해 경기도 국감 기간 동안 3000건의 자료 요구 중 국감 당일 행정안전위원회와 국토교통위원회의 질의는 총 171건에 그치는 등 6% 수준"이라며 "자료 생산을 위해 지자체 공무원 노동자가 들이는 수고의 94% 이상이 매몰 비용으로 낭비된 셈"이라고 지적했다.


노조는 아울러 "자료 요구 방식도 국회의원 각자가 독립적으로 하기 때문에 언론에 기사화된 쟁점 사업은 여러 명의 의원이 각기 중복된, 그러면서도 양식이 조금 다른 정도의 자료를 중복으로 요구하고 있다"며 "아무리 지자체가 피감 기관이라 하더라도 불필요한 행정력 낭비가 과도하게 초래되고 있는 것은 문제"라고 덧붙였다.




이영규 기자 fortun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댓글 SNS공유 스크랩

오늘의 토픽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