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국민의힘 '대장동 의혹' 이재명·유동규 등 배임 혐의로 검찰 고발

수정 2021.09.28 15:40입력 2021.09.28 15:40
국민의힘 '대장동 의혹' 이재명·유동규 등 배임 혐의로 검찰 고발 국민의힘 김형동 의원(오른쪽부터), 박수영 의원, 정상환 법률자문위 부위원장이 28일 오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에서 이른바 '대장동 개발사업' 의혹과 관련해 이재명 경기도지사, 화천대유 ·천화동인 관계자 8인에 대해 고발하기 위해 민원실로 향하고 있다. (사진제공=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금보령 기자] 국민의힘이 '대장동 개발사업 특혜' 의혹에 휩싸인 이재명 경기도지사를 비롯한 관계자들을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특정경제범죄법)상 배임 혐의로 고발했다.


국민의힘 김형동·박수영 의원과 정상환 법률자문위원회 부위원장은 28일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을 방문해 이 지사 및 유동규 전 성남 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 화천대유자산관리(화천대유) 대주주인 김만배씨 등 화천대유·천화동인 관계자 8명에 대한 고발장을 제출했다.

이들에 대한 주요 혐의는 특정경제범죄법상 배임이다. 성남도시개발공사가 대장동 개발을 위한 민간사업자를 선정하는 과정에서 화천대유가 포함된 컨소시엄이 선정되도록 특혜를 준데다, 지분이 7%인 화천대유와 천화동인에 막대한 수익을 몰아주면서 성남시 및 성남시민에게 재산적 손해를 끼쳤다는 것이다.


국민의힘은 특별검사(특검)를 통한 수사까지 촉구하고 있는 상황이다. 김기현 원내대표는 이날 원내대책회의에서 "특검을 할 이유는 넘쳐난다. 시간 끌지 말고 특검 임명해서 모든 국민적 의혹을 해소해야 마땅하다"며 "더불어민주당이 이 지사 대장동 게이트 관련해서도 온갖 꼼수 동원해 내로남불하면 국민들이 결코 가만히 보고 있지 않을 것"이라고 얘기했다. 이준석 대표 또한 YTN 라디오 '황보선의 출발 새아침'에 출연해 "지금 상황에서 경찰과 검찰 같은 경우 대선을 앞두고 여권 유력 대선주자에 대한 어떤 의혹이 있는 수사를 하기가 굉장히 어려울 것"이라며 "그렇기 때문에 특검이라든지 좀 더 중립적일 수 있는 기관을 통해 이 의혹을 제대로 규명하는 것이 옳다"고 말했다.



금보령 기자 gold@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댓글 SNS공유 스크랩

오늘의 토픽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