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김은혜 "대장동 수천억 특혜 누가 먹었냐"

수정 2021.09.28 15:21입력 2021.09.28 15:21

"개발 이익 환원, 국회 차원에서 논의해야"

김은혜 "대장동 수천억 특혜 누가 먹었냐"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나주석 기자] 김은혜 국민의힘 의원은 28일 특검을 통해 대장동 의혹이 규명되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이날 국회 본회의 자유발언을 통해 "행정사에 남을 공익환수 사업이라라는데, 계약을 보면 성남도시개발공사 이익에 캡을 씌워 민간에 무한대의 수익을 보장했다"며 "‘공공인 주인’이 차린 잔치상을 ‘손님인 민간’이 싹쓸이해간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더불어민주당은 단군 이래 최대치적이자 롤모델로 삼아야 한다"면서 "그렇게 홍보하실 일에 왜 증인 출석은 못 하게 막으시고 경기도와 성남시는 자료를 전면 거부하는 것이냐"고 질타했다.


김 의원은 "기가 막힌 이 투기판의 수천억 특혜는 누가 먹었다"며 " 곽상도 의원 아드님의 50억 퇴직금은 계속 물어가겠다. 민주당 동료들은 이재명 경기도 지사에 물아달라"고 요구했다.

그는 "아무리 조연배우가 나온들 이 계약을 설계했다는 인허가권자는 이 지사"라면서 "대장동의 몸통이 누구인지 특검으로 가려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공공의 개발이익은 공공에 환원되어야 한다"며 "민관 결합개발 때 민간투자자가 가져가는 이익의 상한을 두고 운영관리를 공공이 책임지게 해 국민들께 돌아가야 할 권리가 부당하게 박탈되는 일이 반복되지 않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성남의뜰과 화천대유에 요청한다"며 "수사에 적극 협조하고 주민들에 대한 이익환원을 지금부터라도 공론화해주시기를 당부한다"고 경고했다.




나주석 기자 gongga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댓글 SNS공유 스크랩

오늘의 토픽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