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곽상도 "대장동 의혹, 책임져야 한다면 의원직도 마다 않겠다"

수정 2021.09.28 15:03입력 2021.09.28 15:03

"수사 성실히 임할 것, 영향력 행사한 바 없어"

곽상도 "대장동 의혹, 책임져야 한다면 의원직도 마다 않겠다" 곽상도 의원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박준이 기자] '대장동 의혹'으로 특혜 논란을 빚고 국민의힘을 탈당한 곽상도 의원이 "수사 결과에 따라 제가 책임져야 할 부분이 있다면 의원직까지 어떤 조치도 마다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곽 의원은 28일 페이스북을 통해 "대장동 개발사업과 관련된 수사에 성실히 임해서 '진짜' 주인이 누구인지 밝히도록 하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전날 이재명 캠프는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대장동 개발사업의 명실상부한 주인'이라고 한 것을 허위사실이라며 선거법 위반으로 고발했고, 이 사건은 서울중앙지검 공공수사2부에 배당되어 있다고 한다"며 "대장동 개발사업의 주인이 누구인지 가리자는 데 동의하고 수사에 적극 임하겠다"고 말했다.


또 아들이 받은 성과급 50억원에 대한 신속한 수사도 촉구했다. 곽 의원은 "아들의 성과급 50억원에 대해 뇌물죄로 수사를 촉구했고 이 사건은 서울중앙지검 경제범죄형사부가 수사에 나섰다고 한다"며 "신속한 수사를 요청한다"고 했다.

곽 의원은 "저는 대장동 개발 사업에 어떤 영향력을 행사한 바 없고, 아들이 입사한 회사 '화천대유'와 관련해 국회의원 직무 상 어떤 일도, 발언도 한 바 없음을 다시 한 번 밝힌다"며 특혜 의혹을 부인했다.


앞서 같은 날 오전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YTN라디오 '황보선의 출발 새아침'과의 인터뷰에서 "곽 의원 스스로 사퇴를 하는 것이 국민 눈높이에 부합할 것이다"라며 "곽 의원께서 의원직 사퇴에 대해 고려하지 않으신다면 국회 윤리위원회의에서 제명 등의 이야기가 있을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박준이 기자 giver@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댓글 SNS공유 스크랩

오늘의 토픽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