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유승민 "이재명, 말장난 그만하고 국조·특검 받아라"

수정 2021.09.28 15:01입력 2021.09.28 15:01

"서민들 주거복지를 강탈해놓고 그걸 자랑하는 뻔뻔한 자들이 진짜 도적"

유승민 "이재명, 말장난 그만하고 국조·특검 받아라"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나주석 기자] 국민의힘 대선주자인 유승민 전 의원은 28일 대장동 개발 의혹과 관련해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특검 수사와 국회의 국정조사를 받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유 전 의원은 이날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대장동 비리 의혹이 쏟아지고 있다"면서 "이 지사의 최측근들이 연루되고, 이 지사가 직접 설계하고 화천대유에 인허가를 내주고, 거기 들어가서 돈 번 자들은 여야를 가리지 않는 탐욕스러운 법조계 카르텔인 것이 지금까지 드러난 사실"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지사는 온갖 말장난과 물타기로 빠져나가려고 몸부림치고 있다"면서 "각본대로 하루 만에 사업자를 선정하고 측근들 비리 의혹이 쏟아져도 반성은커녕 언론 탓, 야당 탓만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유 전 의원은 "서민들 주거복지를 강탈해놓고 그걸 자랑하는 뻔뻔한 자들이 진짜 도적 아니냐"며 "이게 이재명 게이트냐, 국민의힘 게이트냐"고 되물었다.


유 전 의원은 "국민의힘은 그 누가 연루됐든 철저하게 조사받고 죄가 있다면 벌을 받겠다"며 "이 지사와 민주당도 특검과 국정조사를 당장 받아야 한다"고 요구했다. 그는 "반드시 특검과 국정조사로 철저하게 밝혀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화천대유 게이트의 설계자인 이 지사가 앞으로 보일 행보는 불 보듯 뻔하다"며 "화천대유 일당의 치부를 드러내는 기사가 나올 때마다 물타기를 할 것이고, 대장동 게이트의 정점에 서서, 마치 부패한 자들이 이렇게나 많은데 자신은 아무 관련도 없고 깨끗하다는 것"이라고 내다봤다.


유 전 의원은 "만약 이 지사와 민주당이 특검과 국정조사를 끝내 거부한다면 유승민이 대통령이 되어 이 추악한 게이트에 관련된 모든 불법비리 범죄자들을 전원 싹 쓸어서 감옥에 보내겠다"고 경고했다.




나주석 기자 gongga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댓글 SNS공유 스크랩

오늘의 토픽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