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시무7조' 조은산, '개 식용 금지' 검토한 文 대통령에 "왜 하필 지금?"

수정 2021.09.28 15:05입력 2021.09.28 15:05

文 대통령 "개 식용 금지 검토할 때 되지 않았나"

'시무7조' 조은산, '개 식용 금지' 검토한 文 대통령에 "왜 하필 지금?" 문재인 대통령이 28일 오전 청와대 여민관 영상회의실에서 열린 국무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허미담 기자] 문재인 정부 정책을 비판한 '시무 7조'를 작성해 주목받은 진인(塵人) 조은산이 최근 개 식용 금지 검토 지시를 한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28일 "왜 하필 지금이냐"고 직격했다.


조은산은 이날 자신의 블로그에 '인생은 타이밍, 정치도 타이밍'이라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그는 "영화 '판도라'를 보고 눈물을 흘리며 원전 폐기를 지시했던 문 대통령"이라며 "그런 그가 이번엔 김정은이 하사한 풍산개 7마리에 감격했는지 돌연 개 식용 금지 검토를 지시했다고 한다. 감정이 그리도 풍부하신가"라고 비꼬았다.

이어 "나도 개 참 예뻐하는 사람으로서 딱히 반감은 없지만 한 가지 묻고 싶은 건, 왜 하필 지금이냐는 것"이라며 "코로나로 인한 집합금지 덕에 자영업자들은 지금도 생사를 오간다. 이미 스스로 목숨을 끊은 분들도 여럿이다. 개고기가 혐오스럽고 창피한, 야만적 문화라 치부해도 그들 역시 우리 국민이고 고통받는 자영업자의 일부다. 한 나라의 지도자라면 적어도 이런 상황에서만큼은 그들에게 힘이 돼줘야 하지 않겠나"라고 했다.


그는 "개고기 산업은 이미 사장길에 들어선 지 오래다. 정부 통계에서도 보신탕 업종은 큰 감소세를 유지하고 있고 반면에 애견인이 증가함에 따라 반려견 산업은 증가세"라며 "그냥 내버려 둬도 알아서 해결될 문제를 왜 하필 자영업의 존망이 걸린 이 시국에 끄집어내는 건가"라고 꼬집었다.

또 조은산은 "정책의 순도와 흠결을 따지기 전에 이미 그 시기부터 잘못됐다. 이 정권은 언제나 그래왔다"며 "코로나 확산으로 전국의 의료진들이 방호복에 갇힌 진물이 됐을 때도 의료 개혁을 선포해 의사 총파업 사태를 야기했고, 백신 수급이 가장 시급한 문제였을 때에도 윤석열 수급 한번 따보겠다고 그 난리를 쳐서 대한민국은 OECD 국가 중 최하위권 수준의 백신 접종률을 기록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뭐 같은 정책을, 게다가 시기까지 잘못 맞춰 더 욕을 먹은 경우도 있다"며 "하필 일본과의 무역 분쟁이 한창일 때, 남북 경협으로 평화 경제가 실현된다는 망언으로 더 욕을 먹게 된 대북 정책이 바로 그것"이라고 지적했다.


아울러 그는 "한낱 밥벌레에 불과한 나는 모든 걸 알 수 없고, 수많은 사람 중 하나이니 모든 걸 말할 수는 없다. 그러나 한 가지 확실히 말할 수 있는 게 있다"며 "'인생은 타이밍'이라는 것. 그리고 이 정권, 타이밍 하나는 기가 막히게 못 맞춘다는 것"이라고 날을 세웠다.


끝으로 조은산은 "참고로 난 개고기 안 먹는다. 마음대로 하시라. 그러나 여기 한 가지만 알아 두시라"며 "개고기가 사라진 그곳에, 사람고기가 나뒹굴지도 모른다"고 덧붙였다.


앞서 문 대통령은 전날 "개 식용 금지를 신중히 검토할 때가 되지 않았느냐"는 취지의 발언을 했다. 이날 문 대통령은 청와대에서 열린 김부겸 국무총리와의 주례회동에서 유기된 반려동물 관리체계 개선과 관련한 보고를 받고 이같이 말했다고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


한편 문 대통령은 관저에서 토리, 마루, 곰이 등 반려견을 키우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문 대통령은 반려견들이 새끼를 낳을 때마다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사진을 올리는 등 소소한 일상을 전하고 있다.




허미담 기자 damda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댓글 SNS공유 스크랩

오늘의 토픽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