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권영세 “LH 임직원 48명, 공공임대 분양전환으로 수억원 시세 차익”

수정 2021.05.09 21:56입력 2021.05.09 21:56

“서민주거안정 취지로 공급된 공공주택, LH 임직원 투기 대상으로 악용”

권영세 “LH 임직원 48명, 공공임대 분양전환으로 수억원 시세 차익” 국감 질의하는 권영세 국민의힘 의원. 사진 = 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희윤 기자] 한국토지주택공사(LH) 임직원 48명이 분양 전환형 공공임대 아파트를 통해 수억 원의 시세 차익을 봤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9일 국민의힘 권영세 의원이 LH에서 받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 1월 말 기준 LH 임직원 48명이 공공임대 아파트의 분양 전환 계약을 체결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들 대부분은 인기 주거지역인 판교, 광교신도시에 거주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분양 전환형 공공임대는 정해진 기간이 지나면 거주 중인 임대 아파트를 일반 분양가보다 저렴하게 살 수 있도록 한 제도다. LH 임직원 48명은 공공 임대 아파트에 의무 기간을 채워 거주했고 현 시세보다 훨씬 저렴한 수준으로 아파트를 매입한 것이다.


한 LH 임직원의 경우 수원 광교마을 40단지 전용 101㎡(약 31평)를 약 4억8000만원에 분양 전환 계약했는데 이는 실거래가인 11억원 보다 약 6억 원가량 저렴하다는 게 권 의원실의 주장이다.

시세 차익을 본 임직원은 더 있을 것으로 전문가들은 예상하고 있다. 2011년부터 지난해까지 공공 임대주택을 계약한 LH직원은 279명에 달한다. 이 중 임대 의무 기간 10년인 공공 임대주택 계약은 모두 233건으로 수도권이 전체 72%(168건)를 차지했다. 특히 이 중 절반 이상인 93건이 수원 광교신도시에 집중된 것으로 확인됐다.


권 의원은 "서민주거안정 취지로 공급된 공공주택이 LH 임직원의 투기 대상으로 악용됐다는 것은 천인공노할 일이다"라며 "강도 높은 조사를 통해 조속히 진실을 규명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희윤 기자 film4h@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댓글 SNS공유 스크랩

오늘의 토픽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