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조해진 "임기 1년 남은 文 대통령, 원래대로 대한민국 되돌려 놔야"

수정 2021.05.09 16:19입력 2021.05.09 16:19

"콘크리트 지지 믿지 말아야"

조해진 "임기 1년 남은 文 대통령, 원래대로 대한민국 되돌려 놔야"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나주석 기자] 국민의힘 당권에 도전한 조해진 의원은 9일 임기가 1년 남은 문재인 대통령에게 반성과 사과, 원래대로의 대한민국으로 복원에 나설 것을 요구했다.


조 의원은 이날 ‘하산길에 접어든 레임덕 대통령께 전하는 고언’이라는 제목의 기자회견을 통해 "건국 이후 한 분 예외가 없었던 대한민국 대통령들의 불행한 역사는 헌정사의 비극이고, 국민의 고통이고, 국가발전의 발목을 잡는 올가미였다"며 "문 대통령은 이 전직의 저주에서 벗어나는 최초의 대통령이 되도록 남은 기간 집중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문 대통령은 한 번도 경험하지 못한 나라, 두 번 다시 경험하고 싶지 않은 나라를 만든 것에 대해서, 국민에게 끔찍한 경험을 안긴 것에 대해서, 반성하고 사과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대한민국을 원래의 나라로 되돌려 놓아야 한다"고 밝혔다.


조 의원은 "문 대통령은 경제의 기초와 성장의 기반을 무너뜨린 최저임금 폭등, 근로시간 강제단축 등 소주성(소득주도성장) 실험과 탈원전 망상 등의 퇴행적 조치들에 대해서 사과하고 원상복구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이어 "의회민주주의, 사법부 독립, 삼권분립, 선거중립, 기본권보장 등 헌법적 가치들을 붕괴시키고, 대한민국을 전체주의 폭압사회로 몰아간 것에 대해서 사과하고, 입헌주의를 회복해야 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부동산 세금폭탄법, 공수처법, 김여정 하명법 등 대통령이 집권당을 내세워 강행 처리한 각종 악법들을 폐지하고 원위치시켜야 한다"고 당부했다. 이외에도 "뼈만 남은 한미동맹, 적국이 된 일본 등 파괴된 한·미·일 삼각협력관계를 복구하고, 대한민국 제2 도약과 번영의 토대가 될 자유민주·시장경제 3각동맹을 구축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조 의원은 "문 대통령은 ‘콘크리트 지지’를 믿지 말기 바란다"면서 "‘콘크리트는 없다’는 것이 역사의 증언이다. ‘콘크리트지지’에 기댄 사람에게 그것은 공도동망(共倒同亡)의 독약이 될 뿐"이라고 당부했다.




나주석 기자 gongga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댓글 SNS공유 스크랩

오늘의 토픽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