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이준석 "박지현 사과? 이재명 '명분없는 출마' 바로 잡아야"

수정 2022.05.24 17:03입력 2022.05.24 15:44
서체크기

"이재명 출마로 민주당 비전 가려져"
"정호영 사퇴, 결단 사의…후임 빨리 임명해야"

이준석 "박지현 사과? 이재명 '명분없는 출마' 바로 잡아야"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24일 오전 경기 군포시 가야주공5단지 아파트를 현장방문한 뒤 지하철역 앞에 있던 민주당 선거운동원들과 악수를 나누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AD


[아시아경제 이계화 인턴기자]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6·1 지방선거 지지를 호소하며 당의 쇄신 부족을 사과한 박지현 더불어민주당 공동비대위원장의 입장 표명에 대해 "민주당이 반성한다면 이재명 후보가 명분 없는 출마를 한 것에 대해 바로잡는 게 우선이라고 본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24일 서울 관악구 유세를 마친 후 기자들과 만나 "선거라는 것은 사실 비전을 놓고 경쟁하는 것이고, 선거 과정에서 민주당 비전이라는 게 이재명 후보 개인의 명분 없는 출마 때문에 가려진 측면이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앞서 박 위원장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대국민 호소문을 발표했다. 박 위원장은 "전국 유세 현장을 돌면서 격려도 많았지만 왜 처절하게 반성하지 않느냐는 질책도 많았다"라며 "정말 면목이 없고, 잘못했다. 백번이고 천번이고 더 사과드리겠다"고 고개를 숙였다. 이어 "여러분께서 이번 지방선거에 기회를 주신다면 제가 책임지고 민주당을 바꿔나가겠다"며 "자리에만 목숨 거는 정치를 버리고 국민과 상식에 부합하는 정치를 하겠다. 저 박지현을 믿어달라"고 호소했다.


이 대표는 서울 관악구 거리 유세에 나선 것에 대해서는 "오늘 첫걸음을 관악에 오게 된 건 서울에서 어려운 관악구에서 열심히 도전해온 우리 후보들에게 큰 힘을 실어주기 위해서다"라며 "서울시정을 오세훈 후보가 원활하게 펼치기 위해서는 서울시 전역의 구청장과 시의원이 좋은 성적을 내는 것도 중요하다. 저희가 앞으로 오세훈 시정을 뒷받침할 수 있도록 이제는 선거 후반부로 갈수록 기초단체 구청장들 판세 지원을 강화할 수 있도록 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이 대표는 또 전날 밤 사의를 표명한 정호영 전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에 대해서 "개인적으로는 참 본인께서 큰 결단한 것에 사의를 표한다"고 밝혔다. 그는 "다만 저희가 봐야 될 건 코로나 시국이 아직 있는 상황 속에서 보건복지부 컨트롤타워가 제대로 작동하기 위해선 복지부 장관의 빠른 임명이 중요했는데, 공백이 없도록 빠르게 후임자를 정부에서 물색했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이계화 인턴기자 withkh@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AD

오늘의 토픽

AD

당신이 궁금할 이슈 콘텐츠

AD

맞춤콘텐츠

AD

실시간 핫이슈

AD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