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검은색 페인트 덧칠된 '쥴리 벽화'…청주선 '새 벽화' 예고

수정 2021.08.01 07:18입력 2021.07.31 22:50
검은색 페인트 덧칠된 '쥴리 벽화'…청주선 '새 벽화' 예고 (좌)검은색 덧칠 된 쥴리벽화, (우)청주서도 '쥴리 벽화' 예고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황수미 기자]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부인 김건희 씨를 비방하는 내용이 담긴 이른바 '쥴리 벽화' 관련 논란이 이어지는 가운데 한 유튜버가 벽화 위에 검은색 페인트로 덧칠했고, 충북 청주에서는 한 네티즌이 이 그림을 그리겠다고 공언해 지역 사회가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31일 경찰 등에 따르면 이날 오후 4시께 한 보수 유튜버 A 씨가 각종 장비를 든 채 서울 종로구 관철동의 한 중고서점 외벽에 그려진 이른바 '쥴리 벽화'를 찾아 벽화 위에 검은색 페인트칠을 했다.

A 씨는 김 씨의 얼굴을 본뜬 듯한 그림을 검은색 페인트로 덮었고, 그 위에는 노란색 페인트로 '페미, 여성단체 다 어디 갔냐?' 등의 글귀를 적었다.


앞서 서점의 건물주 여모 씨가 이 벽화를 설치했다. 여 씨는 한 언론과 인터뷰에서 "벽화는 헌법이 보장한 표현의 자유 영역에 있다"며 "쥴리가 직접 등장하기 전까지는 철거할 생각이 없다"고 밝혔다. '쥴리'는 이른바 '윤석열 X파일' 등에서 윤 전 총장 부인 김 씨의 예명으로 거론된 이름이다.

서점 측은 벽화 위에 건 현수막을 통해 "맘껏 표현의 자유를 누리셔도 된다"며 누구든지 낙서를 할 수 있도록 허용하기도 했다.


벽화를 두고 논란이 이어지자 서점 측은 전날 흰색 페인트로 '쥴리의 꿈! 영부인의 꿈!', '쥴리의 남자들' 등 지적된 문구를 지웠다.


이 벽화 앞에서 보수 유튜버의 1인 시위와 크고 작은 시비 등이 이어지자 경찰은 만일의 사태에 대비해 현장에서 질서유지 활동을 하고 있다.


검은색 페인트 덧칠된 '쥴리 벽화'…청주선 '새 벽화' 예고 윤석열 전 검찰총장 [이미지출처=연합뉴스]


또한, 이날(31일) '친일파청산'이라는 트위터 닉네임을 쓰는 한 네티즌은 "조만간 청주 쥴리의 남자 벽화 그립니다"라며 "전국적으로 난리가 날 것 같다. 아이고 큰일 났네 윤 서방"이라는 글을 올렸다. 자신이 사다리에 올라 그림을 그리는 장면까지 공개해 논란이 일고 있다.


한편 윤 전 총장 대선캠프의 대외협력특보인 김경진 전 의원은 전날 YTN 라디오에서 "쥴리 벽화에 대해서는 법적 대응을 안 하겠다고 캠프 내에서 의견이 모인 것 같다"고 말했다.




황수미 기자 choko216@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댓글 SNS공유 스크랩

오늘의 토픽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