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이준석 "오만한 20년 집권론 아닌 4년 무한책임론"

수정 2022.05.24 18:35입력 2022.05.24 18:34
서체크기

박지현 대국민 호소 기자회견 맞불

이준석 "오만한 20년 집권론 아닌 4년 무한책임론" [이미지출처=연합뉴스]
AD


[아시아경제 이현주 기자]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24일 "더불어민주당의 오만한 20년 집권론에 대비해 4년 무한책임론을 언급하고 싶다"며 지지를 호소했다.


이 대표는 6·1 지방선거를 일주일여 앞두고 이날 국회에서 "윤석열 정부가 거대 야당의 무리한 발목잡기를 뚫고 원없이 일할 수 있게 도와달라"며 대국민 호소문을 발표했다.

이 대표의 기자회견은 박지현 더불어민주당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의 오전 대국민 호소에 대한 맞불 전략인 것으로 보인다.


이 대표는 "저희를 신뢰하고 이번 지방선거에서 지방 정부를 맡겨주신다면 다른 생각하지 않고 윤석열 정부의 지역공약들을 성실하게 실천해내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며 "저희가 성과가 좋지 않다면 저희는 다음 지방선거에서 참패할 것이고 그 뒤에 치러질 다음 대선에서도 심판을 받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공직후보자 기초자격시험을 예로 들며 "국민을 위해 봉사하고자 하는 사람이라면 당연히 항상 공부하고 고민해야된다는 그 철학을 정치에 투영시키고 싶다"면서 "좋은 후보를 공천하는 것으로 국민의힘의 개혁은 그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 대표는 국민과 소통 과정 개선을 위해 온라인 민원시스템 구축을 약속했다.


이 대표는 "제가 꺼내고 싶은 화두는 시대교체"라며 "상대 정당이 최근 때늦은 인적 청산과 세대교체를 언급하면서 혼란에 빠져 있는 것 같다"며 박 대표가 발표한 '586 용퇴' 쇄신안을 직격하기도 했다. 그는 "우리 당은 이제 신격화된 대통령을 모시거나 추종하지 않는다"며 "오히려 우리 당 출신 전직 대통령 두 분을 엄정하게 수사했던 검사를 대통령으로 모신, 공정과 상식을 모토로하는 정당"이라고 피력했다.


그러면서 "국민의힘은 오로지 국민통합의 행보에 나서고 있다"며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 한마음으로 참석했던 우리의 통합정신은 더욱더 적극적인 서진정책을 통해 실천하겠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요즘 계양에서 벌어지는 국회의 보궐선거 양상을 보고 느끼는 것이 많다"며 이재명 후보를 겨냥한 발언도 내놨다. 그는 "우리 국민의힘은 앞으로도 정치를 명분있게 하겠다"며 "인천 계양을에서 대권주자를 지냈다고 우쭐대는 후보의 권위의식에 가득찬 망동과 계양 주민들을 무시하는 행위는 이미 국민들에게 규탄받고 있다"고 지적했다.


끝으로 이 대표는 사전투표를 독려했다. 그는 "이번 지방선거 사전투표도 총선이나 대선과 마찬가지로 전국 어느 투표소에서나 하실 수 있다"면서 "여당이 되었지만 아직 저희가 의석수가 부족해 기호 2번이다. 윤석열 정부가 원없이 일할 수 있도록 국민 여러분께서 힘을 보태 달라"고 했다.




이현주 기자 ecolhj@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AD

오늘의 토픽

AD

당신이 궁금할 이슈 콘텐츠

AD

맞춤콘텐츠

AD

실시간 핫이슈

AD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