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野 ‘대장동 의혹’ 특검 도입 촉구…곽상도 제명도 거론

수정 2021.09.26 15:48입력 2021.09.26 15:48
野 ‘대장동 의혹’ 특검 도입 촉구…곽상도 제명도 거론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전진영 기자] 야권 대선주자들은 26일 곽상도 국민의힘 의원 아들이 화천대유로부터 50억 퇴직금을 수령했다는 논란에 대해 특검 도입을 촉구했다. 곽 의원을 향한 당 지도부의 결단을 촉구하기도 했다.


윤석열 캠프는 이날 이상일 공보실장 논평을 통해 “국민 상식으로는 도저히 납득할 수 없는 것들이 하나 둘씩 확인되고 있다”며 “대장동 개발의 모든 과정과 자금 흐름에 대해 철저히 수사하라”고 촉구했다.

곽 의원 아들 건에 대해선 “화천대유는 합법적 지급이라고 주장하지만 일반통념이나 상식에 비춰 볼 때 대단히 이례적”이라며 “이 문제도 다른 모든 의혹과 함께 특검 수사를 통해 철저히 규명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홍준표 의원도 페이스북에서 “우리는 이재명 시장을 물고 이재명 시장은 살기 위해 우리 측 인사들 연루를 폭로하고 있다”며 “특검이 아니고는 진상을 밝히기 어렵다. 조속히 여야는 특검 합의를 하여 국민적 분노를 가라 앉혀야 한다”고 주장했다.

유승민 전 의원도 “보도가 사실이라면 당 지도부는 당장 곽 의원을 제명, 출당 조치해야 한다”며 “당 지도부는 신속하게 결단하라”고 촉구했다.


원희룡 전 제주도지사도 기자회견에서 “국민의힘도 대장동 게이트에 조금이라도 연루된 사람이 있다면 즉각 출당, 제명 및 강력한 후속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하태경 의원은 페이스북에서 “그런 일이 없기를 바라지만 만에 하나 대장동 사건과 관련하여 우리 안에도 떳떳치 못한 인사들이 있다면 당 혁신 차원에서 읍참마속도 각오해야 한다”며 “50억 퇴직금이 곽 의원과 연관성이 있는 것인지 당 차원의 소명 절차를 진행해 주실 것을 정중히 요청한다”고 말했다.




전진영 기자 jintonic@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댓글 SNS공유 스크랩

오늘의 토픽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