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다시 돌아온 레이건함… 한일과 미사일 방어훈련

수정 2022.10.06 15:30입력 2022.10.06 15:30
서체크기
다시 돌아온 레이건함… 한일과 미사일 방어훈련 [이미지출처=연합뉴스]
AD


[아시아경제 양낙규 군사전문기자]북한의 미사일 도발로 동해상으로 돌아온 미 해군 핵 추진 항모 로널드 레이건호(CVN-76·10만3000t급)이 우리 해군과 일본 자위대와 함께 탄도미사일 방어훈련을 실시했다.


6일 합동참모본부에 따르면 훈련에는 한국 이지스구축함 세종대왕함(DDG·7600t급)을 비롯해 미 해군 핵 추진 항모 로널드 레이건호(CVN-76·10만3000t급)를 포함한 항모강습단 예하 이지스 구축함 벤폴드함(DDG 65·6900t급)이 참여했다. 레이건호는 2003년 취역해 F/A-18 슈퍼호넷 전투기, E-2D 호크아이 조기경보기, EA-18G 그라울러 전자전기를 비롯한 각종 항공기 약 90대를 탑재하고 승조원 약 5000명이 탑승해 '떠다니는 군사기지'로 불린다.


일본 해상자위대는 공고급 4번 함인 이지스 구축함 초카이함(DDG 176·7500t급)을 파견했다. 초카이함은 1996년 8월 진수해 제4호위대군 소속으로 취역했으며 착함 장치를 설치해 대잠 헬기를 안정적으로 운용할 수 있다는 평가를 받는다.


한미일은 북한의 탄도미사일 도발 상황을 상정하고 표적정보 공유를 통해 탐지·추적·요격 절차에 숙달하는 데 중점을 두고 훈련을 벌였다.


합참은 "이번 해상 미사일 방어훈련을 통해 북한의 미사일 도발에 대응할 수 있는 작전수행 능력과 태세를 더욱 확고히 할 것"이라고 기대했다.


레이건호 항모강습단은 지난달 23일 부산으로 입항해 26∼29일 한미 연합해상훈련, 30일 한미일 대잠수함전 훈련을 마친 뒤 일본 해역으로 이동했다.


하지만 지난 4일 북한이 중거리 탄도미사일(IRBM)을 발사해 4천500㎞를 비행시키는 도발을 감행하자 이튿날인 5일 전격적으로 회항, 다시 동해로 진입했다.



북한은 한미 연합훈련 전날인 지난달 25일, 연합훈련 기간인 28·29일, 한미일 훈련 다음 날이자 우리 국군의 날인 이달 1일 SRBM 도발에도 나섰다. 4일 IRBM 이후에는 이날 오전 SRBM 두 종류를 섞어서 발사하며 실전 배치 무기 운용성을 과시한 것으로 분석됐다.




양낙규 군사전문기자 if@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AD

오늘의 토픽

AD

당신이 궁금할 이슈 콘텐츠

AD

맞춤콘텐츠

AD

실시간 핫이슈

AD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