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군인공제회의 대장동 투자손실 논란… 국감 파행

수정 2021.10.15 12:46입력 2021.10.15 12:46


[아시아경제 양낙규 군사전문기자]국회 국방위원회 국정감사가 대장동을 둘러싼 정치권 충돌에 초반 파행했다. 군인공제회의 대장동투자 손실을 둘러싼 여야 신경전 때문이다.


15일 국회에 따르면 군인공제회는 2005년 주상복합 건물 예정지였던 성남 제1공단 부지에 3791억 원을 투자했으나, 2010년 당시 이재명 성남지사의 개발구역 지정 해제로 기회비용까지 포함해 총 4000억 원에 달하는 손해를 떠안았다.

이를 놓고 국민의힘 의원들은 개의 전 각자 자리 앞에 '피땀 어린 군인봉급 누가 앗아갔나'라고 적힌 손팻말을 게시했다.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은 피케팅을 중단하지 않으면 국감을 정상 진행할 수 없다고 대치, 예정보다 1시간 가까이 늦어진 10시 50분이 돼서야 회의가 시작됐다.


국민의힘 의원들의 손팻말 철거 양보로 어렵사리 시작된 국감은 여야 의원들의 날 선 의사진행발언 도중 또다시 좌초하고 말았다.

먼저 민주당 간사인 기동민 의원은 피케팅에 대해 "명확히 사과하고 재발 방지를 약속해주셔야 한다"고 요구했다. 같은 당 김병기 의원도 "강력히 유감을 표시한다"고 했다.


이에 국민의힘 간사인 성일종 의원은 "이재명 후보가 대장동 개발사업을 단군 이래 최대 공익 환수 사업이자 치적이라고 자랑했지만, 국방위와 관련된 군인공제회는 최대 피해자 중 하나"라며 맞섰다.


이어 국민의힘 한기호 의원이 손팻말을 다시 꺼내 자신의 목에 걸고 "이렇게 하면 저를 몰아내시겠나. 법적으로 문제가 없지 않나"라고 항의하면서 국감장은 일순간 아수라장이 됐다.


민주당 의원들이 일제히 "꼼수 부리지 말라"고 제지하고 나서면서 여야 사이에 고성과 삿대질이 난무했고, 민홍철 국방위원장이 불과 10분 만에 다시 정회를 선언한 것이다.


앞서 국방위는 국방부에 대한 국정감사가 예정됐던 지난 5일에도 군인공제회의 대장동 투자 손실을 규탄하는 국민의힘 측 피케팅을 둘러싸고 여야가 대치하면서 끝내 회의 자체를 열지 못했다.




양낙규 군사전문기자 if@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댓글 SNS공유 스크랩

오늘의 토픽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