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김여정 "한미군사연습, 남북관계 앞길 흐리게 할 것"

수정 2021.08.01 20:44입력 2021.08.01 20:44

[아시아경제 임혜선 기자] 북한이 8월로 예정된 한미연합훈련에 대해 우려를 표했다.


북한 김여정 노동당 부부장이 1일 "지금과 같은 중요한 반전의 시기에 진행하는 군사연습은 북남관계의 앞길을 더욱 흐리게 할 수 있다"고 밝혔다.

김 부부장은 이날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발표한 담화에서 "남조선군과 미군이 합동군사연습을 예정대로 강행할 수 있다는 기분 나쁜 소리를 계속 듣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합동군사연습 규모나 형식에 대해 논한 적이 없다"며 "우리 정부와 군대는 남조선 측이 8월에 또다시 적대적인 전쟁연습을 벌려놓는가, 아니면 큰 용단을 내리겠는가에 대해 예의주시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일각에서 지난달 27일 남북 통신연락선이 전격 복원된 것을 계기로 4차 남북 정상회담 개최 가능성을 거론하는 것에 대해 "지금 남조선 안팎에서는 나름대로 그 의미를 확대해 해석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북남수뇌회담(남북 정상회담)문제까지 여론화하고 있던데 때 이른 경솔한 판단이라고 생각한다"고 했다.


남북 통신연락선 복원은 "단절됐던 것을 물리적으로 다시 연결한 것뿐이라는 그 이상의 의미를 달지 말아야 한다"고 설명했다.




임혜선 기자 lhsro@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댓글 SNS공유 스크랩

오늘의 토픽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