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청해부대 확진자 272명 중 265명 완치…오늘 귀가

수정 2021.07.31 11:01입력 2021.07.31 11:01
청해부대 확진자 272명 중 265명 완치…오늘 귀가 지난 20일 오후 청해부대 34진 장병을 격리·치료 시설로 이송 중인 버스가 서울공항 정문을 나서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수환 기자] 코로나19에 확진돼 병원과 시설 등에서 격리 중이던 청해부대 34진 부대원 272명 중 완치 판정을 받은 265명이 31일 집으로 돌아갔다.


코로나19 집단감염으로 군 수송기를 타고 지난 20일 조기 귀국한 지 11일 만이다.

국방부에 따르면 청해부대 확진자 중 265명은 감염전파 임상적 판단에 따라 이날 병원에서 퇴원하거나 시설에서 퇴소했다.


이들은 부대로 복귀하지 않고 개인 희망에 따라 자가(227명) 또는 부대 시설(38명)에서 1주간 휴식 기간을 가질 예정이다. 다만, 예방적 격리 개념의 휴식 기간이어서 외출은 제한된다고 국방부 관계자는 전했다.

국방부는 앞선 지난 29일 확진자 중 261명이 이날 퇴원 또는 퇴소할 예정이고 나머지 11명은 의료진의 추가 판단이 필요하다고 밝혔으나 4명이 추가로 완치 판정을 받았다.


나머지 확진자 7명은 경미한 증상이 남아 있어 국군수도병원(1명), 국군대전병원(3명), 국방어학원(1명), 민간병원(2명) 등에서 추가 치료를 지속할 예정이라고 국방부는 전했다.


음성 판정을 받고 경남 진해 해군시설에서 격리 중인 장병 29명은 다음 달 2일 유전자증폭(PCR) 검사를 받고 음성이면 이튿날 격리에서 해제돼 부대로 복귀한다.


청해부대 34진은 전체 부대원 301명 가운데 272명(90.4%)이 확진돼, 19명은 군 병원(14명)과 민간병원(5명)에서 입원 치료를 받았고, 나머지는 민간 생활치료센터(190명)와 국방어학원(63명) 등에서 격리돼 왔다.




김수환 기자 ksh2054@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댓글 SNS공유 스크랩

오늘의 토픽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