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닫기

글자크기 설정

국방·외교

日관방 "WTO 사무총장 지지 후보, 외교상 이유로 공개 안돼"

최종수정 2020.10.26 15:23기사입력 2020.10.26 13:41

나이지리아 후보자 지지 보도 부인 안해

日관방 "WTO 사무총장 지지 후보, 외교상 이유로 공개 안돼" [이미지출처=EPA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정현진 기자] 가토 가쓰노부 일본 관방장관이 세계무역기구(WTO) 사무총장 선거 지지 후보는 외교상 이유로 공개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26일 산케이신문 등에 따르면 가토 장관은 이날 오전 정례브리핑에서 일본이 WTO 사무총장 선거에서 나이지리아 후보를 지지할 방침이라는 보도에 대해 "국제기구 선거 투표 태도에 대해서는 각국이 외교상의 이유로 공개하지 않고 있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가토 장관은 '한국이 일본의 수출규제를 WTO에 제소한 것과 관련해 한국 후보가 당선되면 분쟁 해결 절차의 공정성에 영향을 줄 것으로 우려하느냐'는 질문에는 "가정의 질문, 혹은 그것을 전제로 답변하는 것은 피하고 싶다"고 말했다.


가토 장관은 또 "주요국 간 이해를 조정하는 능력, 그리고 다자간 무역체제의 유지, 강화에 적극적으로 공헌할 수 있는 능력 등 자질을 갖춘 사람이 후보로 선정되기를 기대하고 있다"면서 원론적인 입장만 밝혔다.

앞서 교도통신은 복수의 일본 정부 관계자를 인용해 일본 정부는 WTO 사무총장 선거에서 유명희 한국 산업통상자원부 통상교섭본부장이 아닌 나이지리아 출신 응고지 오콘조이웨알라 후보를 지지하기로 방침을 굳혔다고 전날 보도했다.




정현진 기자 jhj48@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오늘의 토픽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