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문화재청, 청와대 본관 내부 일부 공개

수정 2022.05.24 18:35입력 2022.05.24 18:35
서체크기

무궁화실·인왕실·충무실·대통령집무실·외빈 접견실 등

문화재청, 청와대 본관 내부 일부 공개
AD


문화재청 청와대국민개방추진단은 오는 26일부터 청와대 본관 내부 일부를 공개한다고 24일 전했다. 대통령 집무와 외빈 접견 등에 사용된 청와대의 중심공간이다. 전통과 현대적 요소가 가미돼 1991년 9월 4일에 준공됐다. 지붕의 청기와는 약 15만 장에 달한다. 하나같이 100년 이상 견딜 수 있는 강도를 자랑한다.


이번에 공개되는 구역은 1층의 무궁화실·인왕실·충무실, 2층의 대통령 집무실·외빈 접견실 등이다. 무궁화실은 영부인이 외빈 접견과 집무실로 사용한 곳이다. 인왕실에서는 주로 간담회나 오찬·만찬이 열렸다. 충무실은 동쪽에 있는 별채다. 대규모 인원이 들어가 임명장 등을 받았다. 2층으로 연결되는 중앙계단 앞에는 청와대 본관 건립 시 그려진 김식의 '금수강산도'가 배치돼 있다.

문화재청, 청와대 본관 내부 일부 공개


추진단 관계자는 "대통령 거주공간이자 가족이 사용했던 관저의 경우 뜰에서 내부를 볼 수 있도록 관저 창문을 전면 개방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이어 "추후 시설점검과 최적의 동선을 마련해 원활한 관람을 유도하겠다"고 했다.




이종길 기자 leemea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AD

오늘의 토픽

AD

당신이 궁금할 이슈 콘텐츠

AD

맞춤콘텐츠

AD

실시간 핫이슈

AD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