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닫기

글자크기 설정

지역
시인 장석주·박연준 부부와 함께 여름밤 감성 충전
최종수정 2019.08.23 10:07기사입력 2019.08.23 10:07

종로구, 8월 문화가 있는 날 맞아 '청운동, 문학산책' 프로그램 운영...28일, 31일 문화특화지역 청운동 일대에서 ‘시와 함께하는 우리의 모든 계절’ 부제로 열려

시인 장석주·박연준 부부와 함께 여름밤 감성 충전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 끝나가는 계절이 아쉽게만 느껴진다면 8월 마지막 주, 여름밤의 운치를 느끼며 감성 충전할 수 있는 시문학 프로그램에 발을 담가보는 건 어떨까.


종로구(구청장 김영종)는 8월 문화가 있는 날을 맞아 28일과 31일 문화특화지역 청운동 일대에서 '청운동, 문학산책'을 운영한다.


‘시와 함께하는 우리의 모든 계절’을 부제로 한 이번 프로그램은 문화체육관광부가 주최, 지역문화진흥원, 종로문화재단이 주관하는 지역문화 콘텐츠 특성화 사업 일환으로 지난 5월 시작됐다.


참가자들에게 매월 이달의 시인과 만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고 있으며 5월 박준 시인, 6월 유계영·박세미 시인, 7월 정끝별 시인 등과 함께하는 시간을 마련했다.

이번 8월 문화가 있는 날 프로그램은 이달의 시인 장석주·박연준 부부와 함께 여름밤 감성 충전할 수 있는 내용들로 알차게 구성했다.


28일에는 ▲시문학살롱-읽어본다 ▲시 콘서트를, 31일에는 이달의 영화를 무료로 상영해주는 ▲청운동 별빛영화제를 진행한다.


28일 오후 5시 청운문학도서관 한옥세미나실에서 김민정 시인이 이끄는 ‘시문학살롱-읽어본다’는 장석주·박연준 시인의 작품을 미리 읽어보면서 서로의 느낌을 공유하는 자리다.


30명 선착순 접수로 진행되며 참여를 원할 시 종로문화재단(☎6263-1184)으로 연락하면 된다.


같은 날 오후 7시 윤동주문학관 시인의 언덕에서 열리는 ‘시 콘서트’에는 장석주, 박연준 시인이 출연한다. 오은 시인이 사회를 맡았으며 시 읽어주는 배우로 조승연 연극배우가 함께하게 된다. 사전 예약 없이 누구나 당일 현장을 방문하여 참여할 수 있다.


31일 오후 8시30분 윤동주문학관 시인의 언덕에서 진행하는 ‘청운동 별빛영화제’ 역시 많은 기대를 모은다. 동화 같은 색감과 아이들의 상상력이 돋보이는 작품 '문라이즈 킹덤'을 무료로 상영해 준다. 선착순 50명에게는 무선 헤드폰을 제공하며, 사전 신청은 종로문화재단으로 유선 접수하면 된다.


김영종 종로구청장은 “이번 시문학 프로그램이 열리는 청운동 일대는 청운문학도서관을 비롯 인근에 윤동주문학관, 시인의 언덕 등이 자리하고 있는 문화특화지역으로 많은 이들의 사랑을 받고 있다”면서 “여름밤의 낭만을 즐기며 시문학의 매력에 푹 빠질 수 있는 더없이 좋은 기회인 만큼 주민 분들의 관심과 참여를 바란다”고 전했다.


이번 프로그램에 출연하는 장석주 시인은 1979년 조선일보 신춘문예를 통해 등단, 스무 살에 월간문학 신인상을 받은 이후 출판 기획편집, 대학 강의, 방송 진행 등 활발한 활동을 펼쳐왔다.


박연준 시인은 동덕여대 문예창작과를 졸업,2004년 중앙신인문학상에 시 '얼음을 주세요'가 당선된 것을 시작으로 다수의 시집을 펴냈다.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주요뉴스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