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닫기

글자크기 설정

레슨

[슈퍼모델 이선진의 스킬 샷] 11. 퍼팅 "달인이 되는 연습법"

최종수정 2015.07.07 09:02기사입력 2015.07.07 09:02

척추 곧게 펴고 오각형을 기본으로, 숏퍼팅은 '자신감', 롱퍼팅은 '거리감'

[슈퍼모델 이선진의 스킬 샷] 11. 퍼팅 "달인이 되는 연습법" <사진1> 숏퍼팅은 반복 연습을 통해 반드시 들어간다는 자신감을 키운다.

[아시아경제 김현준 골프전문기자] "드라이브 샷은 쇼, 퍼팅은 돈."


퍼팅의 중요성을 강조한 말이다. 골프에서는 사실 300야드 샷이나 30㎝ 퍼팅이나 그 가치는 똑같다. 짧은 퍼팅을 놓칠 때는 더욱이 멘털에 미치는 악영향이 크다. 프로선수들조차 다음 홀에서 곧바로 아웃오브바운즈(OB)를 낼 정도로 아쉬움이 남는다. 아마추어골퍼들은 그러나 장타에 집착하는 반면 퍼팅의 중요성을 깨닫지 못하는 경향이 있다. 고수가 되기 위해서는 무조건 '퍼팅의 달인'이 돼야 한다.

▲ 달인의 기본기= 퍼팅은 특정한 폼이 없다. 무조건 홀에 집어넣는 게 최상이다. 하지만 홀인 확률을 높이기 위해서는 스트로크에 일관성이 있어야 하고, 이를 위해서는 편안한 셋업이 필요하다. 아마추어골퍼들의 오류는 너무 자세를 숙이는데서 출발한다. 이렇게 하면 스트로크를 하는 과정에서 몸이 흔들릴 수 있다. 척추를 곧게 펴서 스트로크 내내 안정된 자세를 구축해야 한다.


양팔과 손은 팔꿈치가 양쪽 바지주머니를 가리키는 오각형 모양이 기본이다. 불필요한 손목 사용을 사전에 방지하는 동시에 어깨 회전으로 스트로크를 진행할 수 있어 방향성을 높여주는 효과가 있다. 머리는 당연히 고정하고, 퍼터 페이스가 공에 대해 직각을 이루도록 정열한 뒤 백스윙을 낮고 길게 가져가면 된다. 짧은 퍼팅에서는 특히 임팩트 후 '쭉~' 밀어주는 듯한 느낌을 가져야 직진성이 좋아진다.

▲ 달인의 경사 읽는 법= 정확한 방향을 찾아 적당한 세기로 스트로크 하면 공은 반드시 홀에 떨어진다. 선수들이 그린에 올라가면서 전체적인 경사를 살피는 이유다. 카밀로 비예야스(콜럼비아)는 아예 그린 바닥에 엎드려 잔디결까지 파악해 '스파이더맨'이라는 애칭까지 얻었다. 아마추어골퍼들은 반면 공 뒤에서 홀을 몇 차례 바라보고 그대로 퍼팅한다.


최소한 홀 반대편 쪽에서 공이 굴러오는 경로를 확인하는 게 바람직하다. 마지막은 홀 주변 경사다. 처음에는 공이 빠르게 굴러가면서 미세한 경사를 무시하지만 홀에 이를수록 힘이 떨어지고 경사의 영향이 커진다. 홀 주위는 또 핀을 빼고 다시 꽂는 과정에서 볼록하게 솟아있기 마련이다. 힘이 약하면 절대 들어가지 않는다. 코치들이 "홀을 지나가게 쳐라"고 주문하는 까닭이다.


▲ 숏퍼팅은 '자신감', 롱퍼팅은 '거리감'= 짧은 퍼팅을 놓치는 건 치명적이다. <사진1>처럼 연습그린에서 1m 거리의 퍼팅을 반복적으로 연습해 반드시 들어간다는 자신감을 키운다. 이 때 홀 뒤쪽 벽을 때리고 들어갈 정도로 약간 강하게 치는 게 방법이다. 앞서 설명한 대로 홀 주위의 미세한 경사를 타고 넘기 위해서다. 홀을 중심으로 동그랗게 공을 늘어놓고 연습하면 서로 다른 경사를 체험할 수 있다.


[슈퍼모델 이선진의 스킬 샷] 11. 퍼팅 "달인이 되는 연습법" <사진2> 롱퍼팅은 홀 주위에 커다란 원을 그리고 거리감을 맞추는데 목표를 둔다.

롱퍼팅은 넣는 게 아니다. <사진2>처럼 홀 주위에 1m 반경의 원을 그리고 가상의 타깃에 공을 넣어 2퍼트로 마무리하면 딱이다. 홀을 바라보면서 머릿속에 보내야 할 거리와 휘어지는 지점에 대한 정보를 입력하는 게 먼저다. 뇌는 이를 통해 실제 스트로크에서 근육의 움직임을 조절한다. 거리 조절은 스윙크기다. 임팩트 강도는 공에 대한 컨택이 일정치 않고 컨디션에 따라 거리가 달라진다는 것을 기억해 두자.


▲ 양평=김현준 골프전문기자 golfkim@asiae.co.kr
▲ 지도=최명호 프로 1golfacademy@naver.com
▲ 사진=윤동주 기자 doso7@asiae.co.kr
▲ 클럽협찬=브리지스톤골프
▲ 의상협찬=휠라
▲ 장소협찬=더스타휴골프장


[슈퍼모델 이선진의 스킬 샷] 11. 퍼팅 "달인이 되는 연습법"


김현준 골프전문기자 golfki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오늘의 토픽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