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슈퍼모델 이선진의 스킬 샷] 2. 탄도를 조절한다

수정 2015.04.21 08:16입력 2015.04.21 08:16

순풍에는 높게 역풍에는 낮은 샷, 스탠스 조정으로 다양한 탄도 구사

[슈퍼모델 이선진의 스킬 샷] 2. 탄도를 조절한다 <사진1> 공이 왼쪽 발에 가깝다. 몸에서 조금 떨어져 있다.
AD


[아시아경제 김현준 골프전문기자] 악천후 속에서 플레이를 하다 보면 높거나 낮은 탄도의 샷이 필요할 때가 있다.

바로 강풍 속에서다. 순풍에서는 높게, 역풍에서는 반면 낮게 날아가는 샷이 바람의 영향을 덜 받는다. 아마추어골퍼들은 이 때 무조건 공을 찍어 치는, 이른바 '펀치 샷'으로 해결하려는 경향이 있다. 이 방법은 그러나 정확한 컨택이 이뤄지지 않으면 오히려 더 높거나 낮게 날아가는 치명적인 오류로 직결된다. 이번 주에는 공의 위치 변화를 통한 단순한 스탠스 조정으로 다양한 탄도를 구사하는 법이다.


▲ 공 왼쪽에, 몸에서 조금 멀리 '고탄도'= 공의 위치를 평소보다 왼쪽 발에 가깝게, 몸에서 조금 멀리 놓는다. 스윙을 플래트(Flat)하게 가져가면서 자연스럽게 탄도를 높이기 위해서다. <사진1>이다. 입문 초기에 배운 몸과 클럽, 공의 간격이나 위치는 가장 기본적인 셋업이다. 이제는 셋업의 변화를 통해 공의 비행 구질을 바꿀 수 있다는 것을 기억해 두자.

아마추어골퍼들이 여기서 주의할 점은 의도적인 샷의 조정이다. 바로 공을 퍼 올리려는 시도다. 공을 이미 왼쪽에 놓은 자체가 클럽 헤드가 상승하는 타이밍에서 때린다는 것을 의미한다. 양손으로 올려치려는 시도는 상체의 중심축이 공을 치려는 반대 방향으로 움직여 정확한 콘택트를 방해한다.


체중의 위치는 오른쪽이다. 자연스럽게 상체의 각도를 변화시켜 올려치기 좋은 몸의 상태를 만들어 준다. 클럽은 한 클럽 이상 넉넉하게 선택한다. 임팩트 순간 로프트 가 높아져 비거리가 짧아질 수 있다. 바람이 강하다면 물론 세기에 따라 가감한다. 샷을 하는 과정에서는 흔들리지 않는 하체에 초점을 맞춘다. 강풍이라면 충분히 방해 요소가 된다.


[슈퍼모델 이선진의 스킬 샷] 2. 탄도를 조절한다 <사진2> 공의 위치가 오른쪽 발이다. 몸과의 간격을 평소보다 줄인다.


▲ 공 오른쪽에, 몸과의 간격 좁혀서 '저탄도'= 고탄도와 반대로 공은 오른쪽이다. 몸과의 간격도 가까워진다. <사진2>다. 이렇게 해야 클럽 헤드가 공으로 접근하는 각도 역시 가파르게 형성되고, 클럽 면의 각도를 낮추는 효과가 발생한다. 낮은 탄도를 만드는 동력이다.


아마추어골퍼들은 이 때 임의로 클럽 페이스를 닫아 공을 엎어치는 미스 샷을 발생시킨다. 최악이다. 자칫 잘못하면 생크(shank-클럽 면의 안쪽 호젤 부분에 맞는 미스 샷)를 유발할 수 있다. 클럽 면의 각도를 낮췄다는 점을 감안해 정상적인 스윙 패턴을 가져가야 한다. 타이밍이 핵심이다. 정확한 임팩트 존에 오기 전에 공이 먼저 맞을 가능성이 있기 때문이다.


체중의 위치는 약간 왼쪽이다. 백스윙의 각도와 공이 맞는 각도를 가파르게 만드는 또 하나의 방법이다. 백스윙의 아크가 가파르게 진행되면서 어깨 회전이 방해가 될 수도 있다. 몸의 힘을 빼서 경직되지 않도록 준비하고, 부드러운 스윙을 가져가는 게 포인트다. 연습장에서 다양한 셋업을 통해 여러가지 탄도의 샷들을 직접 시험해 보자. 실전에서 "할 수 있다"는 자신감으로 이어진다.


▲ 양평=김현준 골프전문기자 golfkim@asiae.co.kr
▲ 지도=최명호 프로 1golfacademy@naver.com
▲ 사진=윤동주 기자 doso7@asiae.co.kr
▲ 클럽협찬=브리지스톤골프
▲ 의상협찬=휠라
▲ 장소협찬=더스타휴골프장


[슈퍼모델 이선진의 스킬 샷] 2. 탄도를 조절한다 브리지스톤골프, 휠라, 더스타휴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AD

오늘의 토픽

AD

당신이 궁금할 이슈 콘텐츠

AD

맞춤콘텐츠

AD

실시간 핫이슈

AD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