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정확도 게임② 올바른 스윙궤도와 ‘스윙아크의 폭’

수정 2017.02.13 11:13입력 2008.03.29 11:27

정확도 게임② 올바른 스윙궤도와 ‘스윙아크의 폭’
AD


[아시아경제 김현준 골프전문기자]

대다수 골퍼들은 골프에 입문하면서 처음에는 슬라이스로, 기량이 점차 발전하면서부터는 다시 훅으로 고심하게 된다.


그래서 대다수 골퍼들은 자신의 구질에 따라 타깃을 오조준하는(슬라이스 구질의 경우 아예 페어웨이 왼쪽을 보고 친다) 경우가 많다. 그러나 이는 원천적인 해결방법이 아니다. 언제까지 이렇게 볼을 칠 것인가. 구질에 따라 억지로 타깃을 오조준할 것이 아니라 볼을 제대로 맞추는 연습을 해야 한다.

▲스윙 궤도(Swing Plane)= 볼이 휘는 것은 대부분 스윙궤도라는 내적요인과 바람이라는 외적요인에서 출발한다. 그렇다면 스윙궤도(클럽헤드의 궤도)가 만들어내는 구질은 어떻게 다른가. 간단한 예로 바깥에서 안으로 당겨지는 궤도(아웃사이드 인)의 골퍼는 슬라이스, 반대로 치게 되면 훅의 구질이 나오게 된다.


다시 말해 볼이 휘어지는 문제는 스윙궤도의 교정이 필요하다는 이야기다. <사진1-1>에서 <사진1-3>까지의 3장의 사진은 올바른 클럽 헤드의 경로이다. 클럽헤드는 흰색 막대기를 기준으로 인사이드에서 접근해서 임팩트에서 정면이 되었다가 다시 인사이드로 폴로스로가 진행되고 있다.


많은 골퍼들은 그러나 볼을 정확히 보내려고 의도적으로 밀거나, 잡아당기는 동작을 추가한다. 이런 의도는 팔의 압력을 강하게 만들어 스스로 몸의 균형을 무너뜨리는 요인이 되기도 하다.


골프스윙에서 임팩트 순간은 순식간이다. 골퍼가 의도적으로 밀거나, 당긴다고 교정할 수 있는 여유가 없다. 누구나 한번쯤은 연습 스윙하듯이 가볍게 휘둘렀을 때 의외로 빠르고, 멀리 볼이 날아가는 경험이 있을 것이다. 올바른 스윙궤도는 자연스러운 스윙에서만 가능하다는 것을 기억해 두자.


▲스윙아크의 폭(Width of the arc)= 수학시간에 원을 그리는 컴퍼스를 생각하면 ‘스윙아크의 폭’에 대한 이해가 쉬워진다.


컴퍼스를 연속해서 두 번 돌려도 똑같은 크기의 원을 그리게 되는 것은 중심에서의 길이가 같기 때문이다. 만일 스윙 중 팔의 길이가 몸의 중심으로부터 멀어지거나 가까워지면(몸을 숙이거나 일어날 경우) 당연히 일관성은 없다.


‘백스윙은 낮고, 길게’, ‘폴로스로는 목표 방향으로 최대한 길게 밀어준다’ 등 교습가들의 레슨은 잘못됐다. 이렇게 하면 ‘아크의 폭’이 깨지기 때문이다. 의도적으로 양팔을 밀거나, 당겨주는 힘은 골프스윙에 작용되는 원심력과 구심력을 흐트러뜨릴 수밖에 없다.


‘아크의 폭’을 일정하게 유지하기 위한 연습은 <사진2>처럼 클럽의 그립 끝을 배에 대고 백스윙과임팩트, 폴로스로를 점검해 보는 것이다. 물론 그립 끝이 스윙 내내 배에 닿지는 않지만, 일정한 스윙 폭이 유지된다는 이미지를 얻을 수 있다.


▲드릴= <사진3>과 같이 고무줄에 물체를 연결해서 돌려보면 원심력과 구심력에 의한 ‘아크의 폭’이 형성된다. 돌아가고 있는 물체와 연결된 끈이 스스로 작용하여 당기거나 밀어낸다면(물론 그럴 수는 없겠지만, 팔을 끈에 비유하다 보면) 원심력과 구심력, 아크의 폭은 무너지게 되는 것이다.


좋은 스윙을 위해 가장 중요한 것은 개념의 정리다. 억지로 스윙 도중 팔의 길이를 변화시키는 것(밀거나 당겨서)이 아니라 그저 자연스럽게 휘두르기만 하면 되는 것이다. 개념이 정리됐다면 이제부터는 단순하게 스슁에만 열중해 보자. <사진2>의 연습과 실제 스윙을 반복하면 ‘스윙아크의 폭’을 일정하게 유지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다.




김현준 골프전문기자 golfkim@asiae.co.kr



●신효범

1966년 서울생. 88년 MBC 신인가요제 금상과 가창상으로 가요계에 데뷔. 뛰어난 가창력을 과시하며 가요계 정상에 우뚝 섰다. 대학에서 후학들을 지도하다 2006년 9집 앨범‘사랑하게 될 줄 알았어’로 4년6개월 만에 복귀했다. 최근엔 노래보다도 골프 프로그램을 진행하는 데 더 열심이다.

●최명호 프로

1967년 서울생. 1989년 KPGA 입회. 1990년 호주 시드니 우드빌리골프코스 인스트럭터. 1996년부터 3년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팜스프링스 골프아카데미를 수료하고, 1999년 No.1 골프아카데미를 설립했다. 2003년부터 파인리즈골프장 헤드프로로 근무하고 있으며 현재 투어프로를 지도하고 있다.

클럽협찬 = 테일러메이드, 의상협찬 = 아디다스골프, 장소협찬 = 파인리즈골프장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AD

오늘의 토픽

AD

당신이 궁금할 이슈 콘텐츠

AD

맞춤콘텐츠

AD

실시간 핫이슈

AD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