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2023수능]대입상담교사단 "국어 작년보다 쉽고 9월 모평과 유사"

수정 2022.11.17 13:07입력 2022.11.17 12:10
서체크기

표준점수 최고점 작년 수능 149점, 9월 모평 140점
"작년 수능보다 최상위권 변별력 낮을 것"

[2023수능]대입상담교사단 "국어 작년보다 쉽고 9월 모평과 유사" 2023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6월 모의평가일인 9일 서울 마포구 종로학원 강북본원에서 임성호 종로학원 대표이사를 비롯한 강사들이 국어영역 문제를 분석하고 있다./강진형 기자aymsdream@
AD

[아시아경제 한진주 기자] 2023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국어영역이 지난해 수능보다는 쉽고 9월 모의평가와 유사한 수준으로 출제됐다. 최상위권에서는 변별력이 낮을 것이라는 분석이다.


17일 수능 국어영역 문제를 분석한 한국대학교육협의회(대교협) 대입상담교사단의 김용진 동대부속여고 교사는 "9월 모의평가와 난이도가 비슷하다. 상대적으로 난이도가 높았던 2022년 수능에 비해서는 조금 쉬웠다"며 "EBS 연계율은 문항수 기준 50% 이상"이라고 말했다.


작년보다는 평이하게 출제되면서 최상위권 수험생들 사이에서는 변별력이 없을 것이라는 분석도 나왔다. 김창묵 경신고 교사는 "최상위권에서는 예년보다 난이도가 다소 하락하겠지만 중상위권에서의 변별력은 예년과 유사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표준점수 최고점과 1등급 커트라인 점수차이로 변별력을 가늠하는데 올해 국어영역은 지난해보다는 점수차가 적을 것으로 예상된다.


지난해 수능 국어영역 표준점수 최고점은 149점, 수능 1등급 커트라인은 132점으로 17점 차이가 났다. 올해 9월 모평 최고점은 140점, 1등급 컷은 129점이었다.


김창묵 교사는 "일부 선생님들의 출제 경향 분석이지만 지난해 수능 표준점수 분포보다는 다소 줄어들어서 거의 9월 모평과 유사할 것"이라고 분석했다.


김 교사는 "국어영역에서 전체적인 지문 난도가 낮아지고, 문제가 쉬워졌다고 보기는 어렵지만 최상위권 변별력이 하락하면서 타 영역에서 비중이 다소 커질 수 있다"며 "정시에서는 국어와 수학, 영어, 탐구영역의 비율이 다양한 방법으로 적용되는 만큼 최상위권은 예년보다 지원전략을 꼼꼼하게 살펴야 한다"고 조언했다.


킬러문항으로는 독서영역의 12, 17번 문항이 꼽혔다. 12번 문항은 매매계약과 위약금 지급을 묻는 문항이며, 17번은 클라이버의 기초대사량 연구를 소재로 한 문항이다.


김용진 교사는 "최근 국어영역 출제경향을 그대로 인지한 시험으로써 지문의 길이는 과거에 비해 조금 짧아졌으나 정보량이 많고 학생들이 문항을 통해서 추론하도록 했다"며 "사회, 과학지문은 EBS 교재와 연계해 학생들이 충실히 교재를 연계했다면 잘 풀 수 있도록 구성되어 있었다. 12, 17번 문항이 고난이도 문항이었고 작년과 재작년 수능에서 가장 어려웠던 문제에 비해서는 쉬웠다"고 설명했다.


문학 영역에서는 최척전, 도산십이곡 등이 출제됐고 현대소설은 쓰러지는 빛, 음지의 꽃, 지수정가 등이 지문으로 등장했다.


진수환 강릉 명륜고 교사는 "전체적으로는 기존의 큰 틀을 그대로 유지했고 학교에서 풀었던 문제 유형이 굉장히 많이 출제되어서 문제해결에 큰 어려움이 었을 것" 이라며 "도산십이곡과 최척전은 EBS 연계지문이며 지수정가나 쓰러지는 빛 등이 친숙도는 낮지만 해석이 어렵지 않았고 감상에 도움을 받을 근거가 많았다"고 설명했다.



수능 국어영역은 문·이과 통합형으로 시행되면서 공통+선택과목 구조로 출제됐다. 공통과목에서 독서와 문학이 각 17문항, 선택과목 중 화법과 작문 11문항, 언어와 매체 11문항이 출제됐다.




한진주 기자 truepearl@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AD

오늘의 토픽

AD

당신이 궁금할 이슈 콘텐츠

AD

맞춤콘텐츠

AD

실시간 핫이슈

AD

위로가기